日 꽃의공원 푸른 전구 500만개 밝혀 ‘덕분에 챌린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 도치기현 아시카가 꽃공원이 코로나19 의료진에 감사를 표하는 의미에서 청색 전등을 가득 밝혔다. /사진=NHK 캡처
일본의 한 공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최일선에서 치료와 방역에 온 힘을 다 해온 의료인력들을 기념하고자 대단위 빛 장식을 설치했다.

도치기현 아시카가 꽃공원은 17일부터 500만개 전구를 설치해 빛의 장식 행사를 시작했다. 도치기현은 도쿄 북부 인근에 위치해 있다.

올해 행사는 코로나19 최전선에서 싸우는 의료진에 감사를 표하는 의미로 청색 조명을 밝혔다. 공원 내 장미정원에 꽃모양 빛장식이 5000여개 들어섰다.

공원 방문자들은 음악과 함께하는 빛의 향연을 보며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한 방문객은 일 공영방송 NHK에 “꽃도 조명도 정말 환상적”이라며 “폐쇄됐던 공원이 다시 개장해 기쁘다”고 말했다.

빛의 행사는 내년 2월7일까지 이어진다고 공원 측은 밝혔다.
 

김명일 terry@mt.co.kr  | twitter facebook

김명일 온라인뉴스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2.53상승 0.9913:07 11/26
  • 코스닥 : 869.96상승 4.8413:07 11/26
  • 원달러 : 1106.00하락 2.913:07 11/26
  • 두바이유 : 48.53상승 0.7513:07 11/26
  • 금 : 47.87상승 2.0113:07 11/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