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CK] 휴비스 "TSK코퍼레이션 지분 판다" 주가 영향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휴비스
흥국증권은 휴비스에 대해 "올해는 세계 진출과 친환경의 원년"이라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1만1000원을 유지했다. 휴비스가 TSK코퍼레이션의 지분을 미국계 글로벌 사모펀드(PEF) 운용사 KKR에 매각한 것도 주가에 호재로 평가했다.

20일 흥국증권에 따르면 휴비스는 2019년 휴비스워터 지분 양수를 통해 폐기물 업체인 TSK코퍼레이션의 지분 16.5%를 1188억원에 취득했다. 휴비스는 지난 16일 TSK코퍼레이션의 지분을 1949억원에 KKR에 매각했다.

전우제 흥국증권 연구원은 "휴비스는 프리미엄을 받고 매각하게 된 것으로 매각 대금은 현금으로 2020년 12월에 수령 된다"며 "휴비스의 시가총액은 2800억원에 불과해 비핵심사업을 높은 가격에 매각해 신규 투자자금을 마련하게 된 것은 주가에 긍정적이라 판단된다"고 분석했다.

휴비스는 올해가 세계 진출과 친환경 사업 확장의 원년이다. 전 연구원은 "중국과 충주에서 에코(친환경) 페트 공장 가동이 하반기부터 시작됐고 미국에서는 올해 말 접착용 섬유공장 신규 가동 예정이다"고 말했다.

에코 페트는 폴리프로필렌(PP), 폴리에틸렌(PE), 폴리스타이렌(PS)을 대체할 수 있는 발포성 소재로 식품용기나 완충재에 사용된다.

전 연구원은 "휴비스는 한국과 중국 식품용기업체와 간편식 시장 진입하는데 중국 간편식시장은 연평균 30%씩 성장하고 있다"며 "전자산업 등 포장 및 완충재에도 사용된다"고 설명했다.

흥국증권은 휴비스의 올해 3분기 영업이익 추정치를 기존 163억원에서 180억원으로 상향했다. 전 연구원은 "2019년 공장통합과정과 올해 1분기 코로나19 이후 실적 턴어라운드가 나타나 최악의 실적을 경험한 지난해 이후 실적은 급격히 개선되고 있다"며 "전주와 울산 공장 통합 기저효과 및 재고관리 최적화, 중국 설비 정상화로 사천공장 및 섬유시황 개선 등 차별화 제품군 판매량 증가가 배경이다"고 말했다.
 

윤경진 youn1@mt.co.kr  | twitter facebook

시장 앞에서 항상 겸손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2.59상승 49.0918:03 11/23
  • 코스닥 : 873.29상승 3.1118:03 11/23
  • 원달러 : 1110.40하락 3.918:03 11/23
  • 두바이유 : 44.96상승 0.7618:03 11/23
  • 금 : 44.19상승 0.1918:03 11/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