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기] ‘N라인’으로 화끈하게 돌아온 ‘코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나 N라인의 주행감각은 꽤 경쾌하다. /사진=박찬규 기자
코나 N라인의 주행감각은 꽤 경쾌하다. /사진=박찬규 기자
경쾌하다. 새로 출시된 코나의 답답하지 않은 주행감각은 기대 이상이다. 가속 페달의 반응이며 운전대를 돌렸을 때의 반응은 꽤 민첩하다. 한층 탄탄해진 주행감각은 한계치를 끌어올렸고 화려해진 재주로 끊임없이 운전자를 보조한다. 게다가 맞춤형 디자인까지 더해지며 개성을 한껏 뽐낸다.

소형 SUV 절대강자 기아 셀토스의 아성에 도전장을 내던진 신형 코나 중에서도 ‘N라인’ 상위트림을 시승했다.
곳곳에 N라인이라고 쓰여있다. /사진=박찬규 기자
곳곳에 N라인이라고 쓰여있다. /사진=박찬규 기자



Point.1 N라인 전용 디자인 입은 코나


현대차는 새로운 코나의 디자인을 설명할 때 ‘아머’(Armor, 보호대)라는 말을 쓰지 않는다. 2017년 처음 출시됐을 때만 해도 ‘아머’라는 말을 강조하며 보호구를 착용한 운동선수의 느낌을 설명하려 했다. 당시 쌍용차가 ‘티볼리 아머’ 출시를 앞뒀기 때문에 티볼리를 의식한 전략이 아니냐는 평을 받았다. 물론 현대차는 이를 부인했다.

신형은 아머를 확장한 ‘클래딩’(주행 중 이물질이 잘 튀는 부분을 보호하면서 강한 인상을 주기 위한 플라스틱 부품)을 앞세운다. 앞뒤 범퍼는 물론 차체를 감싸는 듯한 디자인이 적용됐다.

반면 이번에 시승한 N라인은 아머의 흔적은 물론 신형에 대거 적용된 클래딩을 찾아볼 수 없다. 바퀴를 감싸는 휠아치는 차체와 같은 소재, 같은 컬러로 처리됐고 도어 아래 흙이 튀는 것을 막아주는 사이드스커트는 소재는 다르지만 색이 같다. 터프함보다 세련미를 강조한 N 라인 전용 디자인의 가장 큰 차별점이다.
코나 N라인 운전석 /사진=박찬규 기자
코나 N라인 운전석 /사진=박찬규 기자

새로운 코나는 최근 현대차의 디자인 철학인 ‘센슈어스 스포티니스’(Sensuous Sportiness, 감성을 더한 스포티함)를 바탕으로 한층 넓고 날렵한 인상을 더했다. 이를 통해 보다 민첩하고 역동적인 느낌을 강조한 것.

더 뉴 코나의 실내 디자인 중 눈에 띄는 건 기존 대비 2.5인치 커진 10.25인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계기반(클러스터)이다. 코나 일렉트릭에 적용되며 호평받은 품목을 적용해 상품성을 높였다. 운전자의 시인성을 높이면서도 코나의 하이테크 감성을 강조하기 위함이다.
최고출력은 198마력으로 구형보다 20마력 향상됐고 최대토크는 27.0kg.m(@1600~4500rpm)다.  /사진=박찬규 기자
최고출력은 198마력으로 구형보다 20마력 향상됐고 최대토크는 27.0kg.m(@1600~4500rpm)다. /사진=박찬규 기자



Point.2 일상 주행에선 더할 나위 없는 주행감각


전반적인 주행감각은 기아 셀토스를 탔을 때 느낌과 상당히 유사하다. 가속력은 예상했던 것보다 경쾌했다.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는 쭉쭉 가속된다. 그 이상에서는 주행모드를 ‘스포츠’로 바꿔야 가속 시 끈기가 유지된다.

스포츠모드는 예전과 달리 모드를 골랐을 때 차의 반응이 많이 달라진다. 단순히 RPM(분당엔진회진수)만 높아지는 게 아니라 한층 역동적인 주행이 가능하도록 대비한다. 엔진과 변속기 반응 모두 빨라지며 엔진회전수도 한결 여유롭게 활용한다.

에코모드도 마찬가지다. 차의 모든 반응이 느긋해지며 연료효율을 최대한 끌어올린다. 다만 가속페달을 콱 밟았을 때는 최대가속이 필요한 것으로 인식하기 때문에 스포츠모드와의 차이가 적다.
드라이브 모드 셀렉터 /사진=박찬규 기자
드라이브 모드 셀렉터 /사진=박찬규 기자

N 라인은 가솔린 1.6 모델과 같은 엔진이 탑재된다. 더 뉴 코나에는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6 터보 엔진이 새로 적용됐고 ‘흡기 연속가변 밸브 열림 기간 제어 장치’(CVVD) 및 통합 유량 제어 밸브(ITM) 등 신기술을 대폭 적용해 성능을 끌어올린 게 특징. CVVD는 엔진이 공기를 들이마시는 시간과 각도를 함께 제어하면서 폭발력을 높여 성능과 효율을 끌어올린 현대기아차의 신기술이다.

최고출력은 198마력으로 구형보다 20마력 향상됐고 최대토크는 27.0kg.m(@1600~4500rpm)다. 2WD 16인치 휠 복합연비 기준으로는 13.9km/ℓ지만 이번에 시승한 N라인(4WD, 18인치 휠)은 11.6km/ℓ다.

코너링은 안정적이다. 고속에서 불안감도 많이 줄었다. N라인은 스포츠 타이어를 끼워도 좋을 것 같다. 현대차는 N 라인 모델에 주행성에 초점을 맞춘 서스펜션과 스티어링 튜닝으로 기본 모델과 차별화했다.
기어노브에도 N라인 레터링이 적용됐다 /사진=박찬규 기자
기어노브에도 N라인 레터링이 적용됐다 /사진=박찬규 기자



Point.3 재주가 더 많아진 코나


화려한 안전·편의품목도 특징이다.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로 중앙을 유지하며 주행하도록 도와주는 ‘차로 유지 보조(LFA)’ 등의 안전품목을 기본 적용했다. 주행 중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BCA) ▲앞차와의 거리를 유지하며 운전자가 설정한 속도로 곡선로에서도 차로 중앙을 유지하며 주행하도록 돕는 ‘고속도로 주행보조’(HDA, 자동차 전용도로 포함) ▲하차 중 후측방 차와 충돌하지 않도록 돕는 ‘안전 하차 경고’(SEW) 등 새로운 능동안전품목을 대거 추가했다.

여기에 험로주행 시 유용한 ‘4x4 lock’ 기능도 적용됐다. 네 바퀴 모두에 같은 힘을 나눠줌으로써 바퀴가 빠져 헛도는 위험을 줄여줄 수 있는 기능이다.

새로운 편의기능도 적용됐다. 대표적으로 ▲스마트폰 블루링크 앱을 연동하면 음성으로 카카오톡 메시지를 읽고 보내주는 ‘카카오톡 메시지 읽기/보내기’ ▲주유소, 주차장 등 제휴 가맹점에서 비용을 지불할 때 내비게이션 화면을 통해 차에서 결제가 가능한 ‘현대 카페이’ ▲스마트폰 앱으로 차를 제어 가능한 ‘현대 디지털 키’ ▲목적지 인근 주차 후 실제 목적지의 위치를 스마트폰 앱에서 증강현실 내비게이션으로 안내 받을 수 있는 ‘최종 목적지 안내’ 기능을 추가했다.
디지털 클러스터. 스포츠모드. /사진=박찬규 기자
디지털 클러스터. 스포츠모드. /사진=박찬규 기자



Point.4 코나는 이런 차


더 뉴 코나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6 터보 모델의 판매가격은 ▲스마트 2031만원부터 시작해 ▲인스퍼레이션 2716만원까지다.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6 터보N 라인의 기본가격은 ▲모던 2460만원이며 시승한 ▲인스퍼레이션은 2814만원이다.

외장 컬러도 확대했다. ▲갤럭틱 그레이 ▲사이버 그레이 ▲서피 블루 ▲다이브 인 제주 ▲미스티 정글 ▲이그나이트 플레임 등 6종의 신규 컬러가 추가됐다.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6 터보N 라인의 기본가격은 ▲모던 2460만원이며 시승한 ▲인스퍼레이션은 2814만원이다. /사진=박찬규 기자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6 터보N 라인의 기본가격은 ▲모던 2460만원이며 시승한 ▲인스퍼레이션은 2814만원이다. /사진=박찬규 기자

코나는 절대강자 기아 셀토스를 견제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라이벌로 꼽힌다. 크기는 셀토스가 크지만 N라인 등을 통해 개성을 뽐낼 수 있도록 선택권을 늘린 점이 매력이다.

차음필름을 신규 적용한 앞유리, 차체와 부품 각 부위에 적용되는 흡차음재를 강화해 일상 주행에서는 정숙성이 개선됐지만 고속주행 중 들리는 소음은 개별 방음 시공으로 해결해야 할 것 같다.

그리고 한층 안정적으로 바뀐 주행감각은 앞으로 출시될 고성능 ‘코나 N’에 대한 기대감을 갖기에 충분해 보인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6.83상승 45.4915:10 12/01
  • 코스닥 : 890.18상승 4.0715:10 12/01
  • 원달러 : 1106.70상승 0.215:10 12/01
  • 두바이유 : 47.88하락 0.3715:10 12/01
  • 금 : 47.02하락 0.1115:10 12/01
  • [머니S포토] 빌보드 새역사 쓴 'BTS' 30세까지 병역 연기 가능…병역법 개정안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민주당 동남권 신공항 추진단 화상간담회
  • [머니S포토]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이웃사랑 성금 전달'
  • [머니S포토] 국회 문체위 주재하는 도종환 위원장
  • [머니S포토] 빌보드 새역사 쓴 'BTS' 30세까지 병역 연기 가능…병역법 개정안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