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범죄자 바이든, FBI 조사 받아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조 바이든 후보 부자가 FBI 조사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사진=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조 바이든 후보 부자가 FBI 조사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사진=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민주당 대통령후보 부자를 범죄자로 규정하며 사법당국의 수사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재선 유세차 경합주 애리조나주를 방문한 자리에서 '바이든 후보 부자가 연방수사국(FBI)으로부터 조사를 받아야 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FBI가 그들(바이든 부자)을 조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금까지 드러난 것만으로도 그(바이든 후보)는 유죄"라면서 "크리스포터 레이 FBI 국장에게 전화해서 물어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바이든 후보가 버락 오바마 정부에서 부통령으로 재직하던 시절 바이든의 차남 헌터가 부친의 지위를 이용해 우크라이나로부터 거액의 부당 이득을 챙겼다는 등의 의혹에 대한 것이다. 

이와 관련 뉴욕포스트는 지난 14일 헌터 소유로 추정되는 노트북 컴퓨터로부터 헌터가 2015년 우크라이나 에너지기업 '부리스마' 측 관계자와 부친의 만남을 주선한 정황이 담긴 이메일이 발견됐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헌터는 2014~19년 부리스마의 이사로 재직했다. 

바이든 후보 측은 "바이든 후보와 부리스마 관계자가 만난 사실이 없다"며 해당 보도내용을 부인하고 있으나 트럼프 대통령 측에선 내달 3일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이를 바이든 후보에 대한 공격 수단으로 적극 활용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바이든을 범죄자라고 부르는 이유가 뭐냐'는 질문에도 "그는 범죄자이고, 오랫동안 범죄자였다. 그의 노트북을 보면 누가 범죄자이 알게 될 것"이라며 해당 보도내용을 기정사실화하는 발언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의 범죄를 신고하지 않은 언론들도 범죄자"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윌리엄 바 법무장관은 아주 좋은 사람이고 공정한 사람"이라며 바이든 후보 부자에 대한 사법당국의 조사 필요성을 거듭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 후보를 "졸리고 미친 부정직한 조"라고 부르며 "그는 정신 나간 사람이다. 아는 게 아무 것도 없다. 그가 속한 정당은 급진좌파 미치광이들"이란 말도 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8:03 02/26
  • 금 : 65.39상승 2.5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