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했다고? 中 정부가 BTS 택배 직접 막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국 해관총서가 방탄소년단 관련 택배 배송을 막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사진=중국 해관총서 홈페이지
중국 해관총서가 방탄소년단 관련 택배 배송을 막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사진=중국 해관총서 홈페이지

중국 해관총서(한국의 관세청)이 방탄소년단(BTS) 관련 택배 배송을 막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중국 대형 택배업체들이 자발적으로 BTS 관련 제품 운송을 중단했다는 기존 주장과 다른 것이다.  

앞서 18일과 19일 중국 대형 택배업체 위엔과 윈다, 중퉁 등 3개 업체는 BTS 관련 제품 운송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이에 일각에서는 중국 택배사들이 자체적으로 'BTS 불매운동'을 펼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하지만 중국 웨이보(중국판 트위터)를 조사해 본 결과, 택배사가 아닌 중국 해관총서가 BTS 관련 제품 수입을 막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BTS와 관련이 없는 한국 제품들에 대해서도 관리·감독이 강화했다. 

중국 해관총서가 한국 제품들에 관리·감독을 강화한 건 BTS 한국전쟁 언급 논란 이후부터다. 이에 '중국 정부의 보복 조치'라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해관총서는 이번 BTS 논란 이후 BTS 관련 제품 뿐 아니라 한국에서 들어오는 모든 물품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한 것으로 보인다.  

중퉁택배는 공식 웨이보 계정을 통해 "BTS 논란의 영향으로, 해관총서가 인쇄품과 인쇄 제작품 등에 대한 감독을 더욱 철저히 하겠다는 방침을 발표했다"며 "문제가 있다고 보이는 물품들은 상자를 하나하나 다 뜯어볼 정도로 엄격해졌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영향으로 기타 한국 제품들도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골머리를 앓고 있는 건 택배사 뿐만이 아니다. 한국과 중국을 오가며 제품을 판매하는 따이꼬우상들도 어려움을 토로하고 있다. 

한 유명 따이꼬우상은 "최근 한국에서 물품이 들어오는 속도가 매우 느리다"며 "BTS 논란 때문에 해관총서가 한국에서 들어오는 물품을 면밀히 감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대부분 제품들 상자를 뜯어 열어보기 시작했기 때문에 이 과정에서 발생하는 제품 손상 등에 대해서는 책임지지 않는다"고 밝혔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3.95하락 29.5413:58 03/05
  • 코스닥 : 918.11하락 8.0913:58 03/05
  • 원달러 : 1128.40상승 3.313:58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3:58 03/05
  • 금 : 63.11상승 1.6713:58 03/05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이낙연 "윤석열 사퇴, 상식적이지 않은 뜬금없는 처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의총 참석한 오세훈-박형준 시장 후보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