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저녹스버너 지원 사업, 호남예산 전국 최하위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송갑석 국회의원/사진=머니S DB
송갑석 국회의원/사진=머니S DB
한국가스공사가 미세먼지 억제를 위해 추진하는 저녹스버너 지원 사업, 호남 예산이 전국 최하위권으로 나타났다.

20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송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광주 서구갑)이 한국가스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2년간 저녹스(Nox)버너 예산 및 지원현황' 자료에 따르면 재정 여건이 어려운 중소기업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추진된 저녹스버너 설치 지원 사업의 호남권 예산은 7.5%인 2억8300만원을 배정받았다.

저녹스버너란 미세먼지의 주요 원인이 되는 질소산화물(NoX)의 발생을 억제하는 설비다. 최근 질소산화물과 이산화탄소에 대한 규제가 세계적으로 강화되면서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 장비다.

가스공사는 지난해 9월부터 기존 보일러와 건조시설 등에 설치된 일반버너를 저녹스버너로 교체하는데 재정적 지원을 하고 있으며 각 지역에 예산 배분을 담당하고 있다.

지난해 사업 시작 후 가장 많은 지원을 받은 지역은 수도권으로 전체 예산 37억7500만원 중 60.1%인 22억6700만원을 배정 받았으며 영남권 21.6%(8억1500만원), 충청권 8%(3억200만원), 강원제주권 2.8%(1억600만원) 순이었다. 호남권은 7.5%(2억8300만원)로 강원·제주권에 이어 가장 적은 지원을 받는데 그쳤다.

호남권은 동일한 사업을 진행 중인 환경부의 예산에서도 총 143억원 중 7억2000만원을 지원받는데 그쳐 최하위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수도권은 91억3000만원(63.7%)을 지원받았다.

송갑석 의원은 "최근 미세먼지를 비롯한 대기오염이 심각해지면서 저녹스버너에 대한 중소기업의 관심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며 "수도권에 대한 저녹스버너 설치지원은 지난 2008년부터 시행해온만큼 비수도권에도 지원을 확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광주=정태관
광주=정태관 ctk331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63.92하락 32.1909:44 03/09
  • 코스닥 : 884.86하락 19.9109:44 03/09
  • 원달러 : 1141.90상승 8.709:44 03/09
  • 두바이유 : 68.24하락 1.1209:44 03/09
  • 금 : 68.32상승 1.9509:44 03/09
  • [머니S포토] 당대표 퇴임 앞둔 '이낙연' 마지막 최고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2021 추경안 국회, 상임위 인사 나누는 성윤모·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
  • [머니S포토] 당대표 퇴임 앞둔 '이낙연' 마지막 최고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