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반경 넓힌 LG 클로이 서브봇, 엘레베이터 탑승도 ‘척척’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LG 클로이봇. / 사진=LG전자
LG 클로이봇. / 사진=LG전자
LG전자는 자율주행 서비스로봇 LG 클로이 서브봇이 스스로 안전하게 승강기를 타고 내리며 활동 반경을 넓힌다고 20일 밝혔다.

로봇이 승강기에 탑승하는 경우 로봇과 신호를 주고 받는 무선통신장치가 기존 승강기에 설치된다. LG전자는 이러한 무선통신장치와 관련해 최근 로봇업계 최초로 행정안전부로부터 ‘승강기 안전검사의 검사특례 인정’을 승인받았다.

이번 승인은 로봇이 탑승하는 승강기에 설치되는 무선통신장치와 승강기에 탑승하는 로봇의 안전기준에 관한 것이다.

LG전자는 승강기에 무선통신장치를 설치해 클로이 서브봇(서랍형)이 승강기와 통신하며 자유롭게 층간을 이동할 수 있도록 했다.

사용자가 클로이 서브봇에 목적지를 입력하면 클로이 서브봇은 가야 할 층에 대한 정보를 승강기에 무선으로 전달하는 방식으로 승강기를 호출한다. 클로이 서브봇은 층간 이동을 위해 승강기를 기다렸다가 문이 열리면 스스로 타고 내리며 목적지까지 이동한다.

클로이 서브봇은 이번 승인을 위해 서비스로봇 가운데 유일하게 한국승강기안전공단으로부터 승강기 이용 시 전도(넘어짐)나 충돌의 방지, 장애물 회피 등과 같은 성능을 평가받았다. LG전자는 평가결과를 토대로 클로이 서브봇의 몸체에 ‘승강기 안정성 평가 승인마크’를 부착할 수 있다.

LG전자는 클로이 서브봇이 승강장 바닥과 승강기 바닥의 높낮이 차이가 있더라도 승강기에 들어가고 나올 때 넘어지지 않도록 설계했다. 로봇에 장착된 배터리는 세계적인 안전인증기관 UL과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가 정한 규격에 맞춰 안전성을 인증받았다.

클로이 서브봇은 사람이나 물건 등 장애물이 이동 경로에 있으면 스스로 피하고 승강기 도어나 승강기 내부의 벽을 감지해 부딪히지 않도록 동작한다. LG전자는 클로이 서브봇이 동작 중에 사람이나 사물과 닿더라도 안전할 수 있도록 로봇의 모서리는 둥글게 마감했다.

LG전자는 주요 승강기 제조사와 협업해 클로이 서브봇이 안전하게 층간을 이동하며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내에 설치된 승강기는 승강기 안전관리법에 따라 정기적으로 검사를 받아야 한다. 클로이 서브봇이 탑승하는 승강기는 이번에 행정안전부가 승인한 검사 기준에 따라 정기 검사를 받게 된다.

노진서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전무)은 “로봇사업과 관련한 다양한 선제적 인증과 준비를 통해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며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8:03 03/05
  • 금 : 63.11상승 1.67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