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 ‘넥스트 배터리’ 방향 제시… “안전·속도·거리 핵심기술 주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이노베이션이 산업통상부가 주최하는 인터배터리2020에서 넥스트 배터리의 방향을 제시한다. / 사진=SK이노베이션
K이노베이션이 산업통상부가 주최하는 인터배터리2020에서 넥스트 배터리의 방향을 제시한다. / 사진=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은 산업통상자원부 주최로 21일부터 3일동안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인터배터리 2020’에서 ‘넥스트 배터리’의 방향을 제시한다고 20일 밝혔다.

SK이노베이션은 이번 전시회에서 ▲화재 등으로부터의 안전성 ▲고속 충전 속도 ▲장거리 주행 등 배터리 관련 가장 중요한 3대요소에 대해 차별적 우위를 확실하게 보여주기로 했다.

슬로건은 ‘보다 안전하고, 보다 빠르고, 보다 오래가는 넥스트 배터리’로 정하고 SK이노베이션이 추구하는 넥스트 배터리를 소개할 방침이다.

SK이노베이션은 2009년 글로벌 수주를 시작한 이후 2010년부터 제품을 공급해오면서 현재까지 SK배터리를 사용한 에너지저정장치(ESS), 전기차 등 어떤 수요처에서도 화재가 발생하지 않은 점을 강조한다.

SK이노베이션은 전기차의 가장 큰 숙제인 충전 속도를 획기적으로 개선하기 위해 두번의 10분 충전이면 서울과 부산을 왕복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이르면 연말이나 내년 상반기 중에는 개발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렇게 되면 배터리의 활용성이 크게 좋아져 전기차의 확산에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최초로 개발과 양산을 시작한 NCM622, 811에 이어 업계 첫 개발인 NCM9½½등의 역량을 토대로 장거리 주행이 가능한 장수명 배터리 개발에도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최적의 주행요건이긴 하지만 이미 업계 최초로 1000Km 시험 운행도 성공한 바 있다. 이런 장거리 주행이 가능한 것은 고밀도 니켈 기술과 함께 천번 이상의 충방전과 관계없이 배터리 효율성에 문제가 발생하지 않는 SK이노베이션 기술력이 받쳐준 결과이다.

이 같은 의미를 구체적으로 전달하기 위해 ▲SK이노베이션의 전기차 배터리 사업의 역사과 주요 성과 ▲ 글로벌 파트너십 ▲넥스트 배터리 및 차별화된 배터리 기술 ▲ 글로벌 사업 주요 성과 및 제조 공정, ▲배터리애즈어서비스(BaaS)를 통한 미래 에너지 순환경제 청사진 ▲ 배터리 사업과 연계한 사회적가치 등 총 6개의 주제로 구성했다.

또한 1996년 첫 리튬이온 배터리 개발을 시작으로 계속 업계 최초의 개발 역사를 써온 HEV, PHEV, BEV 차량 탑재 및 NCM622, NCM811, NCM9½½ 양산 현황 등 배터리 사업의 역사와 주요 성과를 선보인다. SK이노베이션 배터리가 장착된 글로벌 전기차도 같이 전시한다.

임수길 SK이노베이션 홍보실장은 “SK이노베이션은 1982년부터 종합에너지기업로 거듭나기 위해 배터리 사업의 연구개발에 많은 투자를 해 왔다”며 “글로벌 파트너들로부터 인정받은 역량을 함축적으로 이번 전시회에서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시장과 고객들에게 배터리의 미래를 공유해 전기차를 비롯한 다양한 생태계와 공동으로 발전해 나가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01.94하락 97.7512:42 02/26
  • 코스닥 : 910.98하락 25.2312:42 02/26
  • 원달러 : 1123.40상승 15.612:42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2:42 02/26
  • 금 : 65.39상승 2.512:42 02/26
  • [머니S포토] 국회 문체위, 의견 나누는 황희 장관
  • [머니S포토]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
  • [머니S포토] AZ 백신접종 당일, 정부 거리두기 방침은
  • [머니S포토] 한국 상륙 추추 트레인 '추신수'
  • [머니S포토] 국회 문체위, 의견 나누는 황희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