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국간 격리면제 '트래블 버블', 해외여행 의향 높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트래블 버블 체결과 해외여행 의향의 상관관계가 확인됐다. /인포그래픽=인천공항공사
트래블 버블 체결과 해외여행 의향의 상관관계가 확인됐다. /인포그래픽=인천공항공사
여행 정상화 조치의 일환인 '트래블 버블'(Travel Bubble)이 체결되면 보다 많은 이들이 해외여행을 떠날 것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트래블 버블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우수 국가끼리 협약을 통해 상호 입국자에게 2주간 자가격리 면제 등 입국조치를 완화해주는 제도를 가리킨다. 다만 여행 전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아야 한다.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지난 9월22~28일 내·외국인 1000명(만 18세 이상 내국인 600명·외국인 400명)을 대상으로 트래블 버블 체결이 해외여행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조사를 실시한 결과, 해외여행 의향이 있다는 내국인 응답은 트래블 체결 전 11.2%에서 52.8%로 늘어났다. 외국인의 경우 20.8%에서 72.2%로 크게 증가했다. 조사 대상 외국인은 베트남과 중국인이다.

트래블 버블 체결 후 여행할 의향이 생긴 이유로는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없을 것 같아서'가 32.6%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어 '새로운 여행지를 탐험하기 위해서'(25.6%), '희망 선호 도시/지역이어서'(7.4%) 순이었다.

정책 체결 후에도 여행할 의향이 없는 이유를 묻는 질문에는 '코로나19 감염 우려'(61.6%)가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는 여행객들이 안전과 위생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다. 이어 '휴가 비용이 부담스러워서'(9%), '건강상의 이유'(7.4%) 순이었다.

트래블 버블 선호 국가는 내국인은 '동남아'(20.3%), 외국인은 '한국'(32.4%)을 가장 많이 꼽았다. 정책 체결 후 여행 목적을 묻는 질문에는 내국인은 '자연 풍경 감상 및 역사 유적지 방문'(52.8%), 외국인은 '음식/미식 탐방'(34.6%)이 가장 많은 응답을 기록했다.

트래블 버블 정책이 무엇인지 알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내국인 30.3%, 외국인 66%가 '그렇다'고 응답했다. 해당 정책 인지도는 내국인보다 외국인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공항공사 측은 "이번 조사는 트래블 버블 정책이 국제선 항공 여객 회복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고 정책 체결의 효과가 큰 노선을 파악하기 위해 실시했다"면서 "국제 항공 노선의 단계적인 회복에 트래블 버블 정책이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박정웅
박정웅 parkjo@mt.co.kr  | twitter facebook

자전거와 걷기여행을 좋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2.99상승 39.1215:30 03/03
  • 코스닥 : 930.80상승 7.6315:30 03/03
  • 원달러 : 1120.30하락 3.715:30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5:30 03/03
  • 금 : 61.41하락 2.8215:30 03/03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