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영제 "고 박원순 시장 생전에 잘한 것이 뭐냐" 질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이 2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이 2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서울은 천박한 도시"라는 발언을 놓고 여야가 국정감사에서 논쟁을 벌였다.

하영제 국민의힘 의원(경남 사천·남해·하동)은 2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서울특별시 국감에서 서정협 서울시 행정1부시장(시장권한대행)에게 "서울이 천박한 도시인가"라고 질의했다. 하 의원은 이어 "서울시민의 상처받은 자존심을 어떻게 할 것이냐"고 질타했다. 이 전 대표의 행정수도 이전 주장 과정에 나온 발언을 지적한 것이다.

서정협 부시장은 "행정수도 이전은 논의할 수 있는 주제라고 생각하지만 진전이 없어 입장을 갖고 있진 않다"고 답변했다. 이어 "추가 토론이 있을 때 입장을 가질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하 의원의 지적에 문진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충남 천안갑)은 다음 질의 때 즉각 반박했다. 문 의원은 "동료 의원의 말에 토 다는 건 아니지만 오해할 수 있다"고 전제하며 "이 전 대표의 말은 서울이 더 사람 살기 좋은 도시가 돼야 한다는 의미다. 우리 당은 수도 이전이라는 용어를 쓴 적이 없고 행정수도 완성이라는 말을 쓴다"고 설명했다.

하 의원은 또 서 부시장에게 "고 박원순 서울시장이 생전에 잘한 정책과 못한 정책은 무엇이냐"고 물었다.

서 부시장은 "시정 자체를 개발 위주에서 사람 위주로 바꿨고 많은 정책 펼쳤다. 못한 점은 생각나지 않는다"고 답변했다. 이어 "반값 등록금, 국공립 어린이집 확충, 찾아가는 주민센터 등 복지분야의 많은 정책을 시행했다"며 "정책은 어디에 중점을 두느냐 에 따라 내용이 달라지는데 사람과 시민에 초점을 맞춰 만들고 실행했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서 부시장 답변에 대해 "전부 잘했다는 뜻이냐"고 따졌다. 이어 "대도시 녹지비율을 높이려면 용적률을 더 높여야 하는데 세계 대도시 대비 서울의 용적률이 낮은 건 아닌가"라고 따졌다. 서울시의 공공주택 건립계획에 대해선 "강동, 마포, 노원 등이 반대하는데 서울시과 구청과 사전협의 없이 발표한 건 잘못 아니냐"라고 지적했다.

서 부시장은 "녹지를 늘리는 건 용적률만 갖고는 안되고 새로운 정책과 투자가 있어야 한다"며 "해외 도시도 다운타운 중심으로 고층빌딩이 많다. 도시계획적 측면에서 획일적인 용적률 상향보다 지역에 따라 높이거나 낮춰 조화로운 도시를 만드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주장했다. 공공주택 건립 반대에 대해선 "주택가격 하락 등의 이유로 여러 민원이 있는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