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국세청, 환급금 찾아주려는 노력 절실해야… 매년 환급금 3억원 국고 귀속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산국세청 전경./사진=부산국세청
부산국세청 전경./사진=부산국세청
부산지역 납세자에게 돌려줘야 할 미수령환급금 발생금액이 매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미수령환급금은 5년간 찾아가지 않는 경우 국고로 귀속되게 되는데, 부산청의 경우 최근 3년(2017~2019년) 평균 6000건, 3억원 정도가 매년 국고로 귀속되고 있어 더 적극적이고 효율적인 환급금 찾아주기 노력이 요구되고 있는 실정이다.

유경준 의원이 20일 국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부산청 미수령환급금 현황자료'에 따르면, 2016년 311억원이었던 미수령환급금은 2017년 330억, 2018년 365억, 2019년 430억원으로 지속적으로 증가했으며, 올해 6월까지의 금액도 196억원에 달하고 있다.

이는 카카오톡이나 문자메시지로 모바일 안내문을 발송하거나, 우편 또는 전화로 미수령환급금을 찾아주고 있지만, 환급금 수령계좌를 미신고 하거나 주소지 불명 등으로 환급금을 찾아주는데 어려움이 있기 때문이다.

유경준 의원은 "코로나로 인해 모두가 경제적으로 어려운 상황에서 적은 금액이라도 이러한 환급금은 부산시민들에게 힘이 될 것"이라며 "현재 납세자가 직접 신청을 해야만 돌려받을 수가 있는 프로세스가 아니라, 부산청에서 미수령환급금 대상자를 파악하고, 그 대상자가 납부해야할 세금에서 환급금 부분을 감액해 징수하는 방안 등을 강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김동기
부산=김동기 moneys392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87상승 30.9223:59 03/02
  • 코스닥 : 923.17상승 9.2323:59 03/02
  • 원달러 : 1124.00상승 0.523:59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23:59 03/02
  • 금 : 64.23하락 0.0623:59 03/02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