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서민이 공공임대에 산다”… 1억짜리 마세라티 보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공공임대주택에 부적격 거주자가 수두해 철저한 점검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사진은 서울시내 한 행복주택. 사진 속 단지는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사진=김창성 기자
부동산, 소득, 자동차 가액 등 자격 기준을 초과했음에도 서울시 공공임대주택에 입주해 사는 가짜서민이 수두룩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조오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최근 5년 동안 서울시 공공임대주택에서 소득 초과, 불법 전대 등으로 적발된 부적격 입주는 1900여건이라고 지난 19일 밝혔다.

부적격 입주 사유는 ▲주택 소유(1108건) ▲소득 초과(551건) ▲부동산 초과(118건) ▲자동차 초과(68건) ▲불법 전대(51건) 등 1896건이다.

부적격 입주의 가장 큰 비율을 차지하는 주택 소유의 경우 전체 1108건 중 39.4%인 437건이 재개발 임대주택에서 발생했다. 이는 재개발 임대주택에서 발생한 전체 부적격 입주 중 82%에 달하는 수치이다.

재개발 임대주택의 입주 자격기준은 해당 정비구역에 거주하거나 분양대상 토지 등 소유자로서 무주택 세대주가 특별공급 세대의 1·2순위에 해당한다.

재개발 임대주택의 특별공급 세대는 소득기준이 적용되지 않는다. 소득기준이 적용되는 타 공공임대주택에 비해 상대적으로 소득이 높아 주택 소유 부적격 입주가 많은 것으로 풀이된다.

서울시 공공임대주택의 입주 자격 기준을 초과한 고가 자동차 보유도 큰 문제로 지적된다.

서울시 부적격 입주 중 자동차 기준을 초과한 건수는 총 68건이다. 행복주택에 거주하는 한 세입자의 경우 차량가액이 9908만원인 마세라티 ‘기블리’를 보유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민임대주택에 거주하는 다른 세입자는 차량가액이 5352만원인 벤츠 ‘E300’을 보유했다가 기준 초과로 퇴거당했다.

해당 차량은 국민임대와 행복주택 자동차 제한 금액(2468만원)의 최대 4배를 넘는 금액이다.

조 의원은 “고가 자동차를 보유하거나 주택 소유자들이 공공임대주택에 거주하고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공정성의 시비에 휘말릴 수 있다”며 “부적격 입주자에 대한 철저한 점검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3.45상승 7.5418:01 11/27
  • 코스닥 : 885.56상승 11.0318:01 11/27
  • 원달러 : 1103.20하락 1.418:01 11/27
  • 두바이유 : 47.79하락 0.7418:01 11/27
  • 금 : 47.49하락 0.3818:01 11/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