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코로나 꺾이자… 미세먼지에 벌벌 떠는 '韓'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로나에 이어 미세먼지가 한반도를 덮쳤다./사진=뉴스1
한동안 잠잠했던 미세먼지 문제가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20일 수도권과 충청지역 등에서는 초미세먼저 농도가 '나쁨' 수준까지 올랐다. 코로나19가 꺾이자 미세먼지가 한반도를 공습하고 있다.  

한국환경공단에 따르면 20일 오전 10시 기준 서울과 경기, 인천 등 수도권의 시간당 초미세먼지 농도는 45~53㎍/㎥를 기록했다. '나쁨'(36~75㎍/㎥)에 해당하는 수치다.  

서울을 기준으로 일평균 초미세먼지 농도가 '나쁨'으로 올라간 것은 올 7월2일 이후 110일 만이다. 수도권 외 지역에서도 충북 45㎍/㎥, 세종 53㎍/㎥, 충남 39㎍/㎥ 등의 수치를 보이고 있으며, 전북과 대구도 각각 47㎍/㎥, 41㎍/㎥를 기록했다.  

기상청은 국내 대기가 정체되면서 미세먼지 수치가 높아졌고, 중국에서 스모그가 들어오면서 더 심해졌다고 설명했다. 

간절기의 큰 일교차도 미세먼지 농도를 높이는 요인 중 하나다. 일교차가 큰 날씨에는 높은 곳의 기온은 떨어지지 않고 바닥 쪽 기온만 급격하게 내려가 대기 순환이 어려워지기 때문이다.  

앞서 중국 국가통계국은 19일 3분기 중국의 GDP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9%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코로나19 발생이 보고되기 전인 작년 4분기 중국의 경제성장률이 6.0%였다는 점을 고려하면 중국 경제가 코로나19 이전 수준에 가깝게 회복된 것으로 평가할 만하다.

중국 경제 성장률은 코로나19 사태로 1분기에 사상 최악의 -6.8%까지 추락했다. 그러다 2분기에는 경기 반등에 성공하며 3.2%를 기록한 바 있다.  

코로나19의 발원지가 중국 우한이란 점을 감안하면 중국이 가장 먼저 코로나19 확산세를 잡은 데 이어 경제마저 정상화에 접어들었다는 점은 아주 주목할 만하다.

영국 로이터 통신은 “강도 높은 봉쇄 조치와 코로나19의 2차 감염 파도와 싸우는 가운데 세계의 정책 결정자들은 수요 회복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중국의 견조한 회복에 희망을 걸고 있다”고 높이 평가했다.  

반면 G2의 한 축인 미국의 경제는 여전히 코로나19의 충격에 허덕이고 있다. 장기적 관점에서 봤을 때 중국이 GDP 측면에서 미국을 추월하는 날이 오는 2030년대 초반쯤으로 기존 전망보다 앞당겨질 것이란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 중국의 GDP는 미국의 31%밖에 되지 않았다. 하지만 세계 경제 전문가들은 “내년 중국의 GDP는 15조8000억달러로 미국 GDP 21조2000억달러의 약 75%에 근접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한다.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2.59상승 49.0918:03 11/23
  • 코스닥 : 873.29상승 3.1118:03 11/23
  • 원달러 : 1110.40하락 3.918:03 11/23
  • 두바이유 : 44.96상승 0.7618:03 11/23
  • 금 : 44.19상승 0.1918:03 11/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