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진흥공사, HMM 4조 지원… 중소선사는 293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HMM 컨테이너선. /사진=HMM
HMM 컨테이너선. /사진=HMM
국내 해운업계 지원을 위해 설립된 한국해양진흥공사가 전체 지원금의 63%를 HMM에 몰아주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20일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한국해양진흥공사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9월말 누계 82개 기업에 대한 해양진흥공사의 지원금액은 6조5040억원으로 이 중 HMM 지원금액은 63%(4조1280억원)를 차지한다. 

세부적인 지원내용을 보면 HMM 회사채 매입 2조2038억원, 선박투자 및 보증 1조2510억원, 컨테이너박스 리스 3729억원, 친환경선박 797억원, 항만터미널 투자 700억원 등이다.

반면 나머지 81개 중소선사 지원금액은 2조3760억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별 평균 지원금액은 293억원이다. HMM 지원액은 중소 선사 평균 지원액의 141배인 셈이다. 

공사의 자금지원 여력을 나타내는 자본여력비율은 공사설립 2년 만에 2018년 856%에서 2020년말 332%로 급감할 것으로 예상된다. 

유사 업무를 하는 주택금융공사(466%)와 서울보증보험(405%)의 자본여력비율과 비교해도 낮은 수준이다. 

최 의원은 "해양진흥공사가 HMM 1개 기업에 전체 지원금액의 63%를 지원하고 중소선사 평균 대비 141배를 지원하는 것은 너무 과도하다"며 "코로나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선사들을 위한 지원대책 마련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