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버팀목"… 박해미, 아들 황성재와 뜨거운 눈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박해미가 '강호동의 밥심'에 출연해 아들이자 뮤지컬 배우인 황성재와 함께 진솔한 이야기를 전하며 눈물을 보였다. /사진=SBS플러스 제공
배우 박해미가 '강호동의 밥심'에 출연해 아들이자 뮤지컬 배우인 황성재와 함께 진솔한 이야기를 전하며 눈물을 보였다. /사진=SBS플러스 제공
배우 박해미가 '강호동의 밥심'에 출연해 아들이자 뮤지컬 배우인 황성재와 함께 진솔한 이야기를 전하며 눈물을 보였다.

박해미는 지난 19일 SBS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밥은 먹고 다니냐 - 강호동의 밥心'(강호동의 밥심)에서 2년 전 벌어진 전 남편의 음주운전 사건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에 엄마를 따라 뮤지컬 배우를 꿈꾸던 아들 황성재에게 노래도 부르지 못하게 했다며 미안함을 전했다.

당초 황성재가 스튜디오에 등장할 것이라는 사실을 몰랐던 박해미는 황성재가 임영웅의 '이제 나만 믿어요'를 부르며 깜짝 등장하자 눈물을 보였다.

박해미는 "그동안 많이 참아오다가 갑자기 살짝 나왔다. 아들한테 많이 의지했나 보다"며 쑥스러워했다. 황성재는 박해미의 눈물에 당황함을 드러냈다.

박해미는 황성재에 대해 "대견하다. 본인 스스로 잘 자랐다"고 자랑스러워했다. 황성재는 박해미가 바빠서 밥을 제대로 못먹는다며 그릴 치즈 토스트를 대접해 훈훈함을 안겼다.

황성재는 박해미에게 "내가 투덜거리는 건 노력하고 있다. 내 마지막 버팀목이라 그런 거다. 늘 지금처럼 전화하면서 서로 에너지도 많이 얻자"고 말했다. 이에 박해미도 황성재를 버팀목으로 표현하며 애정을 드러냈다.

두 사람은 뮤지컬 '미스 사이공'의 'Last Night of The World'를 함께 부르며 감동의 무대도 선보였다.
 

김신혜
김신혜 shinhy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신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731.45상승 35.2318:01 12/04
  • 코스닥 : 913.76상승 6.1518:01 12/04
  • 원달러 : 1082.10하락 14.918:01 12/04
  • 두바이유 : 49.25상승 0.5418:01 12/04
  • 금 : 49.04상승 0.9818:01 12/04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방역 점검회의, 인사 나누는 김태년과 유은혜
  • [머니S포토] 시간 확인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북민협 회장과 인사 나누는 이인영 장관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