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와 같은 길"… 신동빈 장남 일본 롯데 입사 '3세 경영 본격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동빈 회장의 장남 신유열씨가 고(故)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발인식에 참석해 위패를 들고 있다./사진=뉴스1
신동빈 회장의 장남 신유열씨가 고(故)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발인식에 참석해 위패를 들고 있다./사진=뉴스1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장남 신유열씨가 최근 일본 롯데 계열사에 입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롯데 3세 경영 체제가 첫 발을 내딛었다는 분석이다.



일본대학→컬럼비아MBA→노무라증권→롯데



20일 재계에 따르면 신유열씨는 최근 일본의 한 롯데 계열사에 입사해 근무 중이다. 신씨는 일본 게이오대를 졸업하고 미국 컬럼비아대에서 경영학석사(MBA) 과정을 밟았으며, 노무라증권 싱가포르 지점 등에서 근무했다.

신씨의 일본 롯데 입사에 대해 재계에선 롯데그룹도 3세 경영체제 준비에 들어간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신씨가 아버지인 신 회장과 비슷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기 때문이다.

신 회장 역시 일본에서 대학을 졸업한 뒤 컬럼비아대에서 MBA를 받았다. 이후 노무라증권 런던지점과 일본 롯데상사를 거쳐 1990년 호남석유화학(현 롯데케미칼)에 입사하며 한국 롯데 경영에 관여하기 시작했다.

다만 롯데그룹이 3세 경영체제 구축을 위해서는 아직 선결해야 할 과제들이 많다. 신 회장은 일본과 한국 이중국적 상태에서 일본 국적을 포기했지만, 신씨는 한국 국적 취득을 위해 국적 회복 절차를 밟아야 한다.

일본에서 자고 나란 그는 한국어 구사 능력도 좋지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신씨가 한일 양국 롯데 계열사 지분이 전혀 없다는 점을 고려하면 3세 경영 문제를 논하기엔 아직 이르다는 분석도 나온다. 
 

김설아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4.25상승 42.9115:32 12/01
  • 코스닥 : 891.29상승 5.1815:32 12/01
  • 원달러 : 1106.20하락 0.315:32 12/01
  • 두바이유 : 47.88하락 0.3715:32 12/01
  • 금 : 47.02하락 0.1115:32 12/01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진 수험생, '서울의료원에서 시험 본다'
  • [머니S포토] 빌보드 새역사 쓴 'BTS' 30세까지 병역 연기 가능…병역법 개정안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민주당 동남권 신공항 추진단 화상간담회
  • [머니S포토]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이웃사랑 성금 전달'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진 수험생, '서울의료원에서 시험 본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