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육 맛있겠다” 발언 외교관에 경고 처분만 하고 적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외교부는 욕설·폭언으로 경고 처분을 받은 주시애틀총영사관 부영사 A씨에 대해 “적절한 처분을 받았다”고 20일 밝혔다. /사진=뉴스1
“인육 맛있겠다” 등 부적절한 발언 및 욕설과 폭언을 행한 외교관이 ‘경고’ 처분만 받아 솜방망이 처벌 논란이 인 가운데, 외교부는 “적절한 조치가 이뤄졌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재웅 외교부 부대변인은 20일 정례브리핑에서 “제보를 받은 후 정밀 조사를 실시했고 이를 바탕으로 적절한 조치가 이뤄졌다”고 말했다.

“경고가 적절한 조치냐”는 기자의 질문이 이어지자 이 부대변인은 “구체적인 조치사항에 대해 말씀드리지는 않겠다”며 “적절한 조치가 있었다고만 확인드린다"고 답했다. 추가 조치 여부와 관련해서는 "확인해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주 미국 시애틀 총영사관 A부영사는 지난 2019년 부임 후 공관 직원들에 여러 차례 언어 폭력을 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러한 사실은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실이 외교부 감찰담당관실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통해 드러났다.

자료에 따르면 A 부영사는 직원들에 “네가 퇴사하더라도 끝까지 괴롭힐 것”이라 위협하거나 여러 차례 욕설을 했다. 또 “이 월급으로 생활이 가능하냐" "내가 외교부 직원 중 재산 순위로는 30위 안에 든다"는 등 조롱하기도 했다.

A 부영사는 "인간고기가 너무 맛있을 것 같다, 꼭 인육을 먹어보려고 한다"거나 "우리 할머니가 일본인인데 우리 할머니 덕분에 조선인들이 빵을 먹고 살 수 있었다" 등 비상식적인 언행도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언어 폭력 피해를 입은 직원들은 2019년 10월 A부영사를 신고했다. 직원들은 A 부영사에 대해 폭언과 욕설 외에도 사문서위조, 물품단가 조작, 이중장부 지시, 예산 유용, 휴가 통제, 시간 외 근무 불인정 등 총 16건 비위행위를 신고했다.

감찰에 나선 외교부 감사관실 소속 감찰담당관실은 주시애틀영사관 소속 영사 및 직원들을 상대로 조사에 나섰다. 그러나 참고인 진술을 직접 듣지 않고 서면으로 문답을 진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감찰담당관실은 2019년 11월 24~29일 감찰을 벌인 후 2020년 1월 추가 설문조사를 이메일로 실시했다.

A 부영사는 장관 명의로 경고조치를 받고 주시애틀총영사관의 기관주의 처분을 받은 후 현재까지 해당 공관에 정상 재직 중이다.
 

김명일 terry@mt.co.kr  | twitter facebook

김명일 온라인뉴스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2.59상승 49.0918:03 11/23
  • 코스닥 : 873.29상승 3.1118:03 11/23
  • 원달러 : 1110.40하락 3.918:03 11/23
  • 두바이유 : 44.96상승 0.7618:03 11/23
  • 금 : 44.19상승 0.1918:03 11/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