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에 폭발물” 소동 일단락… 버려진 빈 가방이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도서관 인근에 폭발물 의심 신고가 접수돼 출동한 경찰특공대가 폭발물로 의심되는 가방을 확인하고 있다. /사진=뉴스1
국회도서관 인근에 폭발물로 의심되는 물체가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지만 빈 가방인 것으로 확인됐다.

20일 영등포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쯤 서울 영등포구 국회도서관 3문 앞에 폭발물로 의심되는 물건이 놓여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출동했다.

신고자는 국회 직원으로 비닐에 싸인 기내용 크기의 여행용 가방이 국회도서관 인근에 오랜 시간 놓여있자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에 도착한 경찰과 소방, 폭발물처리반은 여행용 가방 주변에 안전통제선을 설치한 뒤 해당 물품을 점검했지만, 가방 안에는 아무것도 없던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 관계자는 “누군가가 버린 빈 가방으로 추정된다”며 “폭발물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날 혹시 모를 사고에 대비하기 위해 소방 인력 23명과 구급차 등 차량 5대가 현장에 출동해 인근에서 대기했다.
 

이명환 my-hwa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이명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6.06상승 4.5210:04 11/26
  • 코스닥 : 868.29상승 3.1710:04 11/26
  • 원달러 : 1106.50하락 2.410:04 11/26
  • 두바이유 : 48.53상승 0.7510:04 11/26
  • 금 : 47.87상승 2.0110:04 11/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