룩셈부르크·이탈리아·이집트…'유명희 지원' 전화통 붙든 문대통령

룩셈부르크·이탈리아 총리와 30분 간격 통화…오후 10시엔 이집트 대통령 예정 '정상외교 통한 지원' 약속…어제는 말레이시아 총리에 지지 당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주세페 콘테 이탈리아 총리와 통화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20.10.20/뉴스1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하루 동안 3개국 정상에게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거 최종 라운드에 진출한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에 대한 지지를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5시30분과 오후 6시 각각 자비에 에텔 룩셈부르크 총리와 주페페 콘테 이탈리아 총리와 전화통화를 하고 유 본부장 지지를 요청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오후 10시에는 압델 파타 사이드 후세인 알 시시 이집트 대통령과 통화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룩셈부르크·이탈리아 총리와 통화에서 "지난 1~2차 라운드에서 우리 후보에 대한 EU(유럽연합)의 단합된 지지에 감사하다"며 "차기 WTO 사무총장은 WTO 개혁을 통해 자유무역 체제를 수호하고 다자무역 체제의 신뢰를 회복시킬 수 있는 역량을 갖춘 후보가 선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모든 대륙에 걸쳐 폭 넓은 지지를 받고 있는 유 본부장이야말로 WTO 개혁을 성공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최적임자"라며 지지를 요청했다.

베텔 총리와 콘테 총리는 유 본부장의 최종 라운드 진출을 축하하고, 유 본부장의 역량과 WTO 개혁 비전, 통상 분야의 경험을 높게 평가한 뒤 최종 라운드 선전을 기원했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또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과 관련, "코로나 극복을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국제사회의 연대와 협력"이라며 "특히 치료제 및 백신 개발과 공평한 배급을 위한 국제사회의 연대와 협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베텔 총리와 콘테 총리는 한국 정부가 보여준 모범적인 코로나 대응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고 강 대변인이 전했다.

베텔 총리는 "영국의 브렉시트 이후 룩셈부르크가 글로벌 무역·금융의 중심지가 되고 있다"며 "한국과의 관련 협력을 강화해 나가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도 이에 공감했다.

콘테 총리는 "이탈리아가 내년도 G20 의장국을 수임할 예정으로 성공적인 의장국 수임을 위한 한국 측의 적극적 관심과 참여를 요청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탈리아의 내년도 G20 의장국을 수임을 환영한다"며 "콘테 총리의 지도력 하에 G20 체제가 국제 연대와 협력을 강화하는 데 있어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기를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강 대변인은 "30분 단위로 실시된 룩셈부르크 및 이탈리아 총리와의 통화, 이집트 대통령과의 통화를 통해 유 본부장에 대한 지지 여론이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2일 WTO 사무총장 선거 지원회의를 개최하고 "남은 기간 동안 정상외교를 통한 지원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전날(19일)에는 무히딘 빈 모하마드 야씬 말레이시아 총리와 전화통화를 하고 유 본부장 지지를 당부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602.59상승 49.0918:03 11/23
  • 코스닥 : 873.29상승 3.1118:03 11/23
  • 원달러 : 1110.40하락 3.918:03 11/23
  • 두바이유 : 44.96상승 0.7618:03 11/23
  • 금 : 44.19상승 0.1918:03 11/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