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주호영 제안 환영'은 착오…朱, 공수처 말장난" 비판(종합)

정호진 수석대변인, 오전 논평서 '특검 도입·공수처 발족 동시처리 제안 환영' "공수처법 개정 전제로 한 제안은 공수처 설치 말자는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종철 정의당 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대표단 회의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10.15/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 = 정의당이 20일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라임·옵티머스 사건에 대한 특별검사 도입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발족을 동시에 추진하자고 제안한 것에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가 수정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정호진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20일 저녁 브리핑에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공수처법 개정을 전제로 한 공수처·특검 동시 처리를 제안했다"며 "한마디로 공수처를 설치하지 말자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정 수석대변인은 "공수처장을 추천하라고 했더니 난데없이 출범조차 못 한 공수처법에 칼부터 들이대겠다는 것은 도대체 무슨 심보인가"라며 "차라리 공수처 설치를 반대하고, 검찰 편에 서겠다고 밝히면 솔직하다는 말은 들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공수처법 개정을 전제로 한 공수처·특검 동시 처리'는 말장난에 지나지 않는다. 국민의힘의 말장난 또한 라임·옵티머스 금융사기 진상규명의 걸림돌"이라며 "국민의힘이 검찰을 비호하고 검찰개혁을 거부하는 것이 아니라면 어떠한 조건도 달지 말고, 즉각 공수처장부터 추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이날 오전 정의당은 주 원내대표의 제안에 대해 "늦었지만 다행"이라는 구두논평을 냈다. 해당 구두논평에서 정 수석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이 특검을 적극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에 정의당은 오전 구두논평 당시 주 원내대표가 '공수처법 개정'을 전제로 주장한 사실을 고려하지 못했다며 착오가 있었다고 밝혔다.

정의당은 "정의당의 입장은 공수처법은 거래대상이 될 수 없으며, 라임·옵티머스 금융사기 사건은 별개로서 그 진상이 명확하게 규명되어야 한다는 것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고 했다.

정 수석대변인도 뉴스1과 통화에서 "착오가 있었다. 공수처법 개정 주장을 고려했다면 오전과 같은 논평을 내지 않았을 것"이라고 했다.

앞서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단 회의에서 공수처의 재정신청권 폐지와 수사권 기소권 분리 등 일명 '독소조항' 개정을 전제로 "공수처도 발족하고, 라임·옵티머스 사건 특검도 하고, 청와대 특별감찰관을 지명하고 북한인권재단 이사도 모두 임명해 공백이 없게 하자"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633.45상승 7.5418:01 11/27
  • 코스닥 : 885.56상승 11.0318:01 11/27
  • 원달러 : 1103.20하락 1.418:01 11/27
  • 두바이유 : 47.79하락 0.7418:01 11/27
  • 금 : 47.49하락 0.3818:01 11/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