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한 몸 ‘재개발·재건축’… 연내 1만8000가구 일반분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연내 전국에서 1만8000가구의 정비사업 단지가 일반분양 될 예정이다. 사진은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연내 전국에서 연내 재개발·재건축(정비사업)을 통한 아파트 1만8000여가구가 일반분양될 예정이다. 규제 여파로 지난해보다 공급 물량이 4000여가구 대폭 감소하면서 신규 아파트에 대한 희소성이 커질 전망이다.

21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연내 전국에서 공급되는 정비사업 물량은 25개 단지, 총 3만9678가구로 이중 조합원 물량을 뺀 1만8339가구가 일반에 분양된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일반공급 물량(2만2923가구) 보다 20% 감소한 수치다.

지역별 일반분양 물량은 ▲서울 3개 단지 1545가구 ▲인천 6개 단지 5898가구 ▲경기 6개 단지 2439가구 ▲부산 4개 단지 2716가구 ▲대구 1개 단지 154가구 ▲경남·북도 2개 단지 2183가구 ▲대전 1개 단지 1998가구 ▲충남·북도 2개 단지 1406가구 등이다.

분양을 앞둔 주요 물량은 ▲래미안 원베일리 ▲e편한세상 부평 그랑힐스 ▲의정부역 푸르지오 더 센트럴 ▲구미 아이파크 더샵 ▲이안 그랑센텀 천안 ▲청주 복대2구역 더샵(가칭) 등이다.

권강수 한국창업부동산정보원 이사는 “분양가 상한제와 거주 의무기간 등 정비사업 규제가 강화되면서 분양물량이 대폭 감소했다”며 “정비사업의 대부분은 입지가 우수한데다 신규 아파트에 대한 희소가치도 커진 만큼 막바지 분양 물량에 수요자들이 대거 몰릴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3.45상승 7.5418:01 11/27
  • 코스닥 : 885.56상승 11.0318:01 11/27
  • 원달러 : 1103.20하락 1.418:01 11/27
  • 두바이유 : 47.79하락 0.7418:01 11/27
  • 금 : 47.49하락 0.3818:01 11/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