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근, 유엔 근무 경력 논란 "확인해보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근 대위의 유엔 허위 경력 의혹에 대해 영어신문기자 출신 유튜버가 "유엔 사무총장 부대변인으로부터 이 대위가 유엔에서 근무한 적이 있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밝혔다. /사진=유튜브 '온갖영어문제연구소' 캡처
이근 대위의 유엔 허위 경력 의혹에 대해 영어신문기자 출신 유튜버가 "유엔 사무총장 부대변인으로부터 이 대위가 유엔에서 근무한 적이 있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밝혔다. /사진=유튜브 '온갖영어문제연구소' 캡처

이근 대위의 유엔 허위 경력 의혹에 대해 영어신문기자 출신 유튜버가 "유엔 사무총장 부대변인으로부터 이 대위가 유엔에서 근무한 적이 있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밝혔다.

지난 20일 유튜브 채널 '온갖영어문제연구소'에는 '[단독]유엔 대변인 "이근 대위 유엔에서 근무한 적 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영어 신문사 기자 출신이자 채널 운영자인 박소장은 "최근 이근 대위와 많은 논란이 있었다. 그 중 하나가 유엔경력과 관련된 거였다. 그러면 유엔에 직접 연락해서 확인하면 되지 않나. 그래서 제가 유엔 대변인실에 문의해서 사실을 확인했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그는 "이근 대위는 유엔에서 근무한 적이 있다. 이런 사실은 유엔사무총장 대변인실 소속 부대변인 Eri Kaneko씨가 확인을 해주셨다"며 "이 분이 제 이메일 질문에 대한 답변을 그대로 전달해 보면 '우리는 그가 유엔에서 일했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하지만 규정상 구체적인 근무 기관이나 직책 등은 알려줄 수 없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동시에 박소장은 유엔 홈페이지에 나와있는 부대변인의 메일 주소로 직접 질문을 했다고 밝히며, 이근의 여권 사진과 함께 그의 경력을 정확히 언급했기에 동명이인일 가능성도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연예부 기자 출신 김용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이근이 유엔 근무 경력을 거짓말하고 다닌다"고 의혹을 제기해 논란이 된 바 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731.45상승 35.2318:01 12/04
  • 코스닥 : 913.76상승 6.1518:01 12/04
  • 원달러 : 1082.10하락 14.918:01 12/04
  • 두바이유 : 49.25상승 0.5418:01 12/04
  • 금 : 49.04상승 0.9818:01 12/04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방역 점검회의, 인사 나누는 김태년과 유은혜
  • [머니S포토] 시간 확인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북민협 회장과 인사 나누는 이인영 장관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