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92%, 근속연수 짧은 지원자 기피… 3년 이상 근속자 선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기업들은 이전 직장에서 근속연수가 짧은 지원자들을 채용하는 것을 꺼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 사진=뉴시스
기업들은 이전 직장에서 근속연수가 짧은 지원자들을 채용하는 것을 꺼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 사진=뉴시스
기업들은 이전 회사 근속기간이 짧은 지원자 채용을 꺼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사람인이 기업 인사담당자 331명을 대상으로 ‘짧은 근속연수 평가’에 대해 조사한 결과 91.5%가 ‘부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답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조사 결과보다 10%포인트 이상 증가한 수치로, 직장인들의 빠른 이직이 보편화되고 있는 흐름과는 반대되는 상황이다.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한 직장에서의 최소 근속연수는 평균 10개월 미만으로 집계됐다.

짧은 근속연수를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이유로는 ‘쉽게 이직할 것 같아서’(77.2%,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채용에 드는 비용과 노력이 많은 만큼 기업 입장에서는 해당 지원자가 다시 쉽게 이직하는 것에 대해 부담을 느끼는 것.

이어 ‘조직생활에 적응이 어려울 것 같아 보여서’(55.1%), ‘책임감이 부족하고 불성실할 것 같아서’(46.5%), ‘인내심이 부족할 것 같아서’(36.3%), ‘상사, 동료와 트러블이 많을 것 같아서’(16.8%), ‘업무 능력이 좋지 않을 것 같아서’(16.8%) 등으로 주로 지원자의 부정적인 면으로 인해 빨리 퇴사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었다.

특히 이들 기업 10곳 중 6곳(61.1%)은 업무능력 등 다른 조건이 뛰어나더라도 근속연수가 짧아 지원자를 불합격시킨 ‘경험이 있다’고 답해 경력 채용 시 평가에 상당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들은 한 회사에서 평균 3년 이상 근속한 지원자를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자세히 살펴보면, ‘3년’(47.5%), ‘2년’(29.4%), ‘5년’(10.9%), ‘1년’(6.6%), ‘4년’(5%) 등의 순이었다.

또 64.7%는 이전 직장 근속연수가 긴 직원일수록 만족도가 높다고 답해 채용 후 만족도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9.03상승 7.1510:05 04/12
  • 코스닥 : 993.40상승 4.0110:05 04/12
  • 원달러 : 1122.00상승 0.810:05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0:05 04/12
  • 금 : 60.94하락 0.310:05 04/12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의 발언
  • [머니S포토] 최고위서 발언하는 안철수
  • [머니S포토] 재보선 참패, 민주당 쇄신 진로위한 '재선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4월 3주 오전 '비공개' 모임 개최한 민주당 초선의원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의 발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