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2차 대유행에 이탈리아 밀라노 '야간 통행금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다시 확산하기 시작한 이탈리아 북부 밀라노와 남부 나폴리 지역에 오는 22일(현지시간) 부터 야간 통행 금지가 시행된다. /사진=로이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다시 확산하기 시작한 이탈리아 북부 밀라노와 남부 나폴리 지역에 오는 22일(현지시간) 부터 야간 통행 금지가 시행된다. /사진=로이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다시 확산하기 시작한 이탈리아 북부 밀라노와 남부 나폴리 지역에 이번주부터 야간 통행금지가 시행된다.

지난 20일(현지시간) 일간 라 레푸블리카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이탈리아 금융 중심지 밀라노를 낀 북부 롬바르디아주는 오는 22일부터 주 전역에 밤 11시에서 다음날 오전 5시까지 통행금지를 시행한다. 때문에 지역 주민들은 건강·업무상 등의 특별한 이유를 제외하고는 해당 시간에 외출할 수 없다. 통금은 오는 13일까지 한시적으로 시행될 예정이다.

이탈리아는 이번주부터 식료품점 등 필수 상점을 제외한 주내 모든 중·대형 쇼핑센터의 주말 영업도 중단한다. 앞서 주 정부는 이러한 내용을 포함한 자체 방역 조처 시행안을 중앙정부에 건의해 승인받았다.

항구도시 나폴리가 주도인 남부 캄파니아주 역시 오는 23일부터 롬바르디아와 같은 시간대의 야간 통금이 시행된다. 밤 11시부터 대중교통 운행을 포함해 모든 상업 활동이 중단될 예정이다.

이탈리아는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함에 따라 병상 확보에도 비상이 걸렸다. 밀라노 보건당국은 이에 대한 대응책으로 컨벤션센터 내 임시 병동을 이번 주말부터 다시 가동시킬 방침이다. 임시 병동은 천막 형태로 기존 병원이 포화 상태에 이른 지난 3월 설치돼 1∼2개월가량 사용된 바 있다.

롬바르디아는 지난 3∼4월 1차 유행 당시 바이러스 확산의 거점 역할을 한 곳이다. 지난달부터 본격화한 2차 유행에서도 전국 20개 주 가운데 신규 확진자가 가장 많이 나왔다.

지난 20일 기준 이탈리아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1만874명, 사망자는 89명으로 집계됐다. 누적으로는 각각 43만4449명, 3만6705명이다. 주별 확진자 수를 보면 롬바르디아 2023명, 피에몬테 1396명, 캄파니아 1312명, 라치오 1224명 등이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서지민
서지민 jerry020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서지민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