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가 "내 말 무시하면 한일관계 심각" 文에 으름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스가 요시히데(菅義偉)는 한국에서 압류된 일본 기업의 자산이 현금화되면 "한일관계에 매우 심각한 사태를 초래하므로 절대로 피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사진=로이터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21일 일제 강제징용 배상 문제와 관련해 강경한 태도를 취했다. 

스가 총리는 이날 현지 언론들과 인터뷰에서 일제 강제징용 배상 문제와 관련 "한국에서 압류된 일본 기업의 자산이 현금화되면 한일관계에 매우 심각한 사태를 초래하므로 절대 피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한국에서 개최될 예정인 한중일 정상회담 참석 여부를 묻는 질문엔 "외교적으로 이뤄지는 사안 하나하나에 말하는 것을 삼가겠다. 아직 일정이 정해지지도 않았다"고 답변을 피했다. 

일본 정부의 이러한 경고성 발언은 처음이 아니다. 가토 가쓰노부 일본 관방장관도 지난 13일 "현금화에 이르면 한일관계에 심각한 상황을 초래하므로 피해야 한다"고 비슷한 답변을 내놓았다. 

앞서 한국 대법원은 지난 2018년 10월 강제징용 피해자 4명이 신일철주금(일본제철)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회사 측에 '피해자 1인당 1억원씩 배상금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하지만 일본제철이 1965년 한일청구권 협정으로 강제징용 배상 문제가 해결됐다고 주장하면서 판결 수용 조짐을 보이지 않자 일부 원고는 주식 압류를 신청했다. 자산 현금화 절차다.
 

  • 0%
  • 0%
  • 코스피 : 2611.32상승 9.7813:43 11/26
  • 코스닥 : 872.21상승 7.0913:43 11/26
  • 원달러 : 1105.40하락 3.513:43 11/26
  • 두바이유 : 48.53상승 0.7513:43 11/26
  • 금 : 47.87상승 2.0113:43 11/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