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국 "금태섭은 자신의 이익만 쫓아다니는 철새 정치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태섭 전 의원의 탈당에 대해 “자신의 이익과 자리만 쫓아 다니는 철새 정치인”이라며 비판했다. /사진=뉴스1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태섭 전 의원의 탈당에 대해 “자신의 이익과 자리만 쫓아 다니는 철새 정치인”이라며 비판했다.

21일 김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그의 탈당이 너무 뜬금없고 명분도 없다”며 “어떤 이유로 보나 정치적 신념과 소신에 따른 선택이 아니라 자리와 이익을 쫓아가는 철새 정치인의 모습”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그분의 지금 태도는 유아적 수준의 이기적인 모습"이라며 "'내 생각이 최고인데, 내 의견을 당에서 안 받아줘?'… 과연 누가 정말 오만한 것인지 스스로를 돌아보시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빨리 탈당해서 국민의힘에 입당해 내년 서울시장 재보궐선거나 지역구 재보궐을 준비하려는 계획, 민주당에서 한번 더 국회의원 하기 쉽지 않을 것 같으니 다른 당으로 가서 자리를 잡자는 조급함, 대선판을 보니 민주당 내에서는 중요한 역할을 맡기 어려울 것 같고 탈당해서 중간지대에 있으면서 대선판의 기회를 찾자는 생각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금 전 의원의 지역구였던 서울 강서갑 출마를 선언했다가 다른 지역으로 옮겨 당선됐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대해 적극적으로 지지하고 있는 김 의원은 금 전 의원과 공수처를 두고 대척점에 있는 인물이다.

지난 총선 경선에서 탈락한 금 전 의원은 12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안 처리 과정에서 당론과 달리 기권표를 던져 당으로부터 ‘경고’처분을 받았다. 이후에도 당적을 옮기지 않으며 당에 대해 비판적 의견을 고수해왔던 금 전 의원은 21일 민주당을 탈당했다. 
 

나은수 eeeee031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나은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3.45상승 7.5418:01 11/27
  • 코스닥 : 885.56상승 11.0318:01 11/27
  • 원달러 : 1103.20하락 1.418:01 11/27
  • 두바이유 : 48.25상승 0.4618:01 11/27
  • 금 : 47.13하락 0.3618:01 11/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