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가 몰고 온 고용충격… 9월 일자리 83만개 증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로나19로 인해 지난달 일자리 83만개가 증발했다는 보고서가 나왔다. /사진=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여파로 지난달 일자리 83만개가 사라졌다는 국책연구기관의 분석이 나왔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이 21일 발표한 '코로나19로 인한 고용충격의 양상과 정책적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달 코로나19로 인해 사라진 일자리 수는 83만개로 추정된다.

이는 코로나19가 없었을 경우 정상적인 취업자 수 증가 흐름을 추정해 실제 취업자 수와 대조해 산출한 결과다.

보고서는 코로나19 확산이 시작된 2월 이후 월별로 보면 3월 취업자 감소폭이 91만5000명, 4월 108만4000명에 달한 것으로 추정했다.

이어 5월 -91만9000명, 6월 -74만7000명), 7월 -67만8000명), 8월 -57만3000명 등으로 점차 감소폭이 줄다가 9월 재확산세가 계속되면서 고용한파가 몰아쳤다는 분석이다.

코로나19로 사라진 일자리의 대부분은 헬스케어, 미용, 여가 등 생활 필수 일자리가 아닌 지역서비스 일자리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달 지역서비스업에서는 63만5000명이 감소한 것으로 추정됐다.

지역서비스업을 넘어 제조업을 중심으로 한 교역산업에도 고용 충격이 점차 발생하고 있었다.

보고서는 제조업에서 9월까지 약 16만개의 일자리가 사라진 것으로 추정되며 이 충격이 파급되면 앞으로 10년간 서비스업 일자리 약 16만개가 관련 제조업 지역에서 사라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종관 KDI 연구위원은 “고용유지의 우선순위를 교역산업 일자리에 두고 지역서비스업은 취약계층 보호에 초점을 맞추는 방향으로 정책을 수행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3.45상승 7.5418:01 11/27
  • 코스닥 : 885.56상승 11.0318:01 11/27
  • 원달러 : 1103.20하락 1.418:01 11/27
  • 두바이유 : 47.79하락 0.7418:01 11/27
  • 금 : 47.49하락 0.3818:01 11/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