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터리·석유화학 ‘쌍끌이’… LG화학 3분기 실적 ‘사상 최대’(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LG화학이 올해 3분기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 사진=뉴시스
LG화학이 배터리와 석유화학사업의 호조에 힘입어 올해 3분기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LG화학은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158.7% 증가한 9201억원을 기록했다고 21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8.8% 증가한 7조5073억원을 기록했다. 직전분기 대비로는 매출은 8.2%, 영업이익은 57.8% 증가했다.

LG화학의 3분기 영업이익의 경우 약 10년(38분기)만에 분기 최대치를 갱신한 수치이자 역대 최대치다. 직전 최대 영업이익은 2011년 1분기 8313억원, 최대 매출은 2019년 4분기 7조 4510억원이었다.

이 같은 3분기 실적 호조는 석유화학과 전지부문이 뒷받침했다.

석유화학부문은 3분기 매출 3조5836억원, 영업이익 7216억원을 기록했다. 분기 사상 최대 영업이익률(20.1%)로 ABS, PVC, NBL 등 주요 제품의 수요 호조 및 원료가 약세 지속에 따른 스프레드 확대로 매출 및 수익성이 큰 폭으로 개선됐다.

전지부문은 매출 3조1,439억원, 영업이익 1688억원으로 분기 사상 최대 매출 및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전지부문은 지난 2분기에 이어 2분기 연속 흑자전환을 이어갔다.

유럽 주요 고객사 신규 전기차 모델 출시와 원통형 전지 판매 증가, IT 제품 공급 확대 등으로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첨단소재부문은 매출 9629억원, 영업이익 590억원을 기록했다. 자동차, 디스플레이 패널 등 전방 시장 수요 회복으로 매출 증가 및 수익성이 개선됐다고 LG화학은 전했다.

생명과학부문은 매출 1721억원, 영업이익 85억원을 기록했다. 계절성 독감 백신, 추출 시약 판매 확대로 매출이 증가했다. 자회사인 팜한농은 매출 1021억원, 영업손실 96억원을 기록했다.

차동석 LG화학 최고재무책임자(CFO) 부사장은 “3분기 실적은 코로나19 영향에도 연초부터 내부 효율성 제고, 현금 흐름 안정화, 미래를 위한 투자 지속 등 핵심 과제에 집중해 온 노력들이 성과를 거둔 것”이라며 “향후 매출 성장과 수익 확대 등 실적 개선은 지속적으로 이루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3.45상승 7.5418:01 11/27
  • 코스닥 : 885.56상승 11.0318:01 11/27
  • 원달러 : 1103.20하락 1.418:01 11/27
  • 두바이유 : 47.79하락 0.7418:01 11/27
  • 금 : 47.49하락 0.3818:01 11/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