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하성 "법인카드 쪼개기 죄송… 유흥업소 아니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장하성 주중대사가 고려대 교수 시절 ‘유흥업소’에서 법인카드를 사용했다는 의혹에 대해 부인했다. /사진=뉴스1
장하성 주중대사가 고려대 교수 시절 ‘유흥업소’에서 법인카드를 사용했다는 의혹에 대해 부인했다. /사진=뉴스1

장하성 주중대사가 고려대 교수 시절 ‘유흥업소’에서 법인카드를 사용했다는 의혹에 대해 부인했다. 그러나 ‘카드 쪼개기’를 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사과했다.

 

21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장 대사는 이 의혹과 관련해 "2016년과 2017년 학교부설 연구소 소장을 맡았을 때 구성원들과 음식점에서 식사에 와인을 곁들여 마셨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법인카드를 6차례 걸쳐 279만원을 사용했다”며 “"여러 명이 식사와 반주를 하다보니 연구소 운영카드와 연구비 비용지원 카드로 나눠 결제했다. 카드 분할납부(쪼개기)에 대해 사과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장 대사는 방문한 음식점이 유흥업소라는 의혹에 대해서는 강력하게 부인했다.

 

그는 "제가 갔던 음식점은 개방된 홀이었다"라며 "교육부 감사보고서에서는 이 방에 노래방 시설이 있다고 하는데 저는 (노래방 시설이 있는 방을) 이용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장 대사는 "학교로부터 감사기간 중에 이런 결제를 (법인카드로) 나눠서 하는 게 적절치 못하다고 통보받고 전액환급했다"고 덧붙였다.

 

박진 국민의힘 의원이 "도덕적 책임을 느끼고 정중한 사과가 마땅하다"고 하자 장 대사는 "물의를 일으킨 것에 대해 진심으로 고려대 구성원들과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는 말을 드린다. 죄송하다"고 거듭 말했다.

 

나은수
나은수 eeeee031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나은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4.25상승 42.9115:32 12/01
  • 코스닥 : 891.29상승 5.1815:32 12/01
  • 원달러 : 1106.20하락 0.315:32 12/01
  • 두바이유 : 47.88하락 0.3715:32 12/01
  • 금 : 47.02하락 0.1115:32 12/01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진 수험생, '서울의료원에서 시험 본다'
  • [머니S포토] 빌보드 새역사 쓴 'BTS' 30세까지 병역 연기 가능…병역법 개정안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민주당 동남권 신공항 추진단 화상간담회
  • [머니S포토]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이웃사랑 성금 전달'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진 수험생, '서울의료원에서 시험 본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