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쩡한 휠에 스패너를…” 고의훼손 논란에 타이어뱅크 ‘보상·가맹해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1일 자동차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타이어뱅크 대리점 직원이 공구로 휠을 훼손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올라왔다. /사진=보배드림 게시글 캡처
21일 자동차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타이어뱅크 대리점 직원이 공구로 휠을 훼손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올라왔다. /사진=보배드림 게시글 캡처
타이어뱅크의 한 지역 대리점 직원이 고객의 타이어 휠을 고의로 훼손하려 한 모습이 블랙박스에 찍힌 가운데 회사 측이 사과와 재발 방지의 뜻을 밝혔다.

타이어뱅크는 21일 입장문을 통해 “본사 차원에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며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해 타이어뱅크를 믿고 찾아주신 고객님들께 고개숙여 사과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어 “추후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가맹사업주들에게 지속적으로 교육을 강화하는 등 재발방지에 만전을 기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전국 약 430개의 매장을 운영중인 타이어뱅크는 전 지점을 직영점이 아닌 위수탁계약을 통한 가맹점으로 운영한다. 매달 점주들에 ‘불법적인 행위를 하지 말라’고 교육했다는 게 회사 측의 입장이다.
21일 자동차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타이어뱅크 대리점 직원이 공구로 휠을 훼손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올라왔다. /사진=보배드림 게시글 캡처
21일 자동차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타이어뱅크 대리점 직원이 공구로 휠을 훼손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올라왔다. /사진=보배드림 게시글 캡처
이날 논란은 자동차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타이어뱅크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오며 시작됐다.

해당 게시물에는 자동차 블랙박스 영상이 첨부됐다. 첨부된 영상에는 휠을 살펴보던 대리점 직원이 스패너 등의 공구로 휠을 훼손하는듯한 장면이 포착됐다. 이후 직원은 휠에 타이어를 그대로 끼워 넣었고 다른 직원은 이 모습을 목격하고도 제지하지 않았다.

글 작성자 A씨는 “블랙박스를 뒤졌더니 (직원이) 스패너로 타이어 휠을 훼손했다”며 “고객의 생명을 담보로 저런 장난을 칠 수가 있는지 정말 어이가 없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그는 해당 가맹점주와 직원 등을 상대로 사기 등 혐의로 형사고소를 진행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명환
이명환 my-hwa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이명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4.25상승 42.9118:01 12/01
  • 코스닥 : 891.29상승 5.1818:01 12/01
  • 원달러 : 1106.20하락 0.318:01 12/01
  • 두바이유 : 47.88하락 0.3718:01 12/01
  • 금 : 47.02하락 0.1118:01 12/01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진 수험생, '서울의료원에서 시험 본다'
  • [머니S포토] 빌보드 새역사 쓴 'BTS' 30세까지 병역 연기 가능…병역법 개정안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민주당 동남권 신공항 추진단 화상간담회
  • [머니S포토]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이웃사랑 성금 전달'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진 수험생, '서울의료원에서 시험 본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