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도 금호도·완도 금당도, 전남도 '가고 싶은 섬' 선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진도 금호도와 완도 금당도가 전남도의 내년 '가고 싶은 섬 가꾸기 사업' 공모에서 최종 선정됐다. 사진은 금당도 남근 바위와 코끼리 바위 /사진=홍기철기자
진도 금호도와 완도 금당도가 전남도의 내년 '가고 싶은 섬 가꾸기 사업' 공모에서 최종 선정됐다. 사진은 금당도 남근 바위와 코끼리 바위 /사진=홍기철기자
진도 금호도와 완도 금당도가 전남도의 내년 '가고 싶은 섬 가꾸기 사업' 공모에서 최종 선정됐다.

21일 전남도에 따르면 이번 선정된 2개 섬에는 섬이 가진 고유 특성을 살린 콘텐츠를 발굴해 섬 경관 개선을 비롯 공원·둘레길·전망대 조성, 마을회관 리모델링, 주민역량 교육 등이 추진된다.

사업비는 섬별로 내년부터 5년간 매해 10억 원씩 50억 원이 각각 지원된다.이번 공모에는 도내 5개 시군 8개 섬이 신청했다.

지난 9월 한 달간 섬 전문가들로 구성된 평가위원들이 섬 고유 생태자원과 매력적인 섬 문화, 사업의 적합·창의·실현가능성, 타사업과의 연계성, 주민참여 및 시군 사업추진 의지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2개 섬을 최종 선정했다.

진도 금호도는 36가구, 67명의 주민이 거주중인 섬으로, 멸치와 전복, 바지락, 미역, 톳 등 수산자원이 풍부하다.

또한 섬에 군락으로 자생하고 있는 '생달나무' 의 천연향균 성분(시네올, 시멘 등)이 아토피 치료에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어 의료체험 관광자원화가 가능한 섬이다.

이밖에 조선 후기 유학자 묵재 정민익 선생이 후학을 양성했던 '관해정'에서의 서당체험과 봉오산 둘레길, 신비의 바닷길, 은빛멸치 체험 등 어업과 관광을 융합할 수 있는 요소가 충분하다.

육지와도 가까워 가족단위 여행객이 주기적으로 찾을 수 있는 체험관광지로 발전할 가능성이 높다.

완도 금당도는 538가구, 987명의 주민이 살고 있는 곳으로 섬의 사면이 암반으로 형성돼 있다.

수 만년 동안 파도와 풍우에 씻겨 신비로운 형상을 이룬 기암괴석과 아름다운 해안절벽으로 형성된 금당 8경을 비롯해 세포전망대, 해안일주도로 등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조선 후기 학자 송시열의 가르침을 받은 위세직이 금당도를 유람하면서 느끼고 생각한 감정을 서정적으로 옮긴 해양기행가사인 '금당별곡'은 다양한 스토리텔링이 가능한 문화자원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위광환 전남도 해양수산국장은 "내년 가고 싶은 섬 대상지로 선정된 2개 섬은예산 지원은 물론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컨설팅, 추진위 구성, 주민역량 강화 교육 등이 지원된다"며 "본격적인 섬 가꾸기 사업을 통해 내외국인들이 자주 찾고 싶은 아름다운 생태 관광지로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가고 싶은 섬사업은 첫해인 2015년 6개 섬을 시작으로 이후 매년 2개 섬이 추가돼 올해까지 총 16개 섬이 선정됐다. 이중 9개 섬이 관광객들에게 개방됐다.

 

남악=홍기철
남악=홍기철 honam333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4.25상승 42.9118:01 12/01
  • 코스닥 : 891.29상승 5.1818:01 12/01
  • 원달러 : 1106.20하락 0.318:01 12/01
  • 두바이유 : 47.88하락 0.3718:01 12/01
  • 금 : 47.02하락 0.1118:01 12/01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진 수험생, '서울의료원에서 시험 본다'
  • [머니S포토] 빌보드 새역사 쓴 'BTS' 30세까지 병역 연기 가능…병역법 개정안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민주당 동남권 신공항 추진단 화상간담회
  • [머니S포토]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이웃사랑 성금 전달'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진 수험생, '서울의료원에서 시험 본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