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당선 시 美 금리인상 빨라질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민주당이 대선에서 승리할 경우 금리인상 시기가 빨라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사진=뉴스1
미국 민주당이 대선에서 승리할 경우 금리인상 시기가 빨라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사진=뉴스1

조 바이든 후보가 미국 대통령에 당선될 경우 미국의 금리인상 시기가 빨라질 것이란 보도가 나왔다.

짐 캐런 모간스탠리 포트폴리오 매니저는 20일(현지시간) CNBC 인터뷰에서 "이번 선거에서 '푸른 물결'이 발생한다면 연준의 금리인상 시기가 2024~2025년에서 2023~2024년으로 앞당겨질 수 있다"고 말했다. 

푸른 물결이란 바이든 후보가 대선에서 승리하고, 민주당이 상하 양원에서 모두 다수당 지위를 차지하게 되는 시나리오를 말한다. 

캐런 매니저는 미국 경제가 2021년에 반등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지만, '푸른 물결' 이후 등장할 추가 부양책이 미국 경제의 성장 잠재력을 더 끌어올릴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그는 "우리가 주의해야 할 점은 이것이 첫 금리인상을 유도할 수 있다는 점이고, 아무도 금리인상에 대해 얘기하고 싶지 않아하겠지만 연준은 2023~2024년에 첫 금리인상에 나설 수 있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정권의 경기부양책이 경제성장률을 예상보다 더 끌어올리게 될 경우, 연준이 금리를 올려 시중의 돈을 회수하는 시기가 더 빨라질 것이란 관측이다. 

이런 가운데 투자자들 사이에서는 바이든 후보의 승리가 세금 인상과 규제 강화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이어지고 있다. 

캐런 매니저는 이 점을 언급하며 "11월 선거에서 민주당이 승리하는 것이 미국 경제에 마냥 좋다고만은 할 수 없다. 민주당의 조세 정책과 규제에 대한 접근방식에 따라 불확실성이 커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731.45상승 35.2318:01 12/04
  • 코스닥 : 913.76상승 6.1518:01 12/04
  • 원달러 : 1082.10하락 14.918:01 12/04
  • 두바이유 : 49.25상승 0.5418:01 12/04
  • 금 : 49.04상승 0.9818:01 12/04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방역 점검회의, 인사 나누는 김태년과 유은혜
  • [머니S포토] 시간 확인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북민협 회장과 인사 나누는 이인영 장관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