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굿즈 통관 금지? 그런 적 없어"… 中 외교부 공식 부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룹 방탄소년단 관련 상품을 중국 세관이 통과시키지 않았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중국 외교부가 공식 부인했다.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 관련 상품을 중국 세관이 통과시키지 않았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중국 외교부가 공식 부인했다.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중국 외교부가 중국 해관(세관)에 인기그룹 '방탄소년단'(BTS) 상품 통관을 금지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부인하고 나섰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1일 정례브리핑에서 해당 보도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해관을 비롯한 정부 부문은 기자가 주목하는 그런 정책을 내놓지 않았다"고 밝혔다.

자오리젠 대변인은 "우리는 한중 우호 교류와 호혜 협력을 촉진한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며 "무책임한 보도와 논평으로 양국 관계가 지장을 받지 않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중국은 한국과 함께 양국의 우호 증진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기를 원한다"고 덧붙였다.

주한 중국대사관도 이날 비슷한 질문에 "중국 해관은 그런 정책을 시행한 바 없다"며 "중국 측은 한국과의 중한관계를 중시하고 방역 과정에서 깊은 우의를 유지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한국 일부 매체는 해관 지침에 따라 일부 중국 물류회사가 BTS 관련 제품을 배송하지 않겠다고 보도해 논란이 일어난 바 있다.
 

  • 0%
  • 0%
  • 코스피 : 2731.45상승 35.2318:01 12/04
  • 코스닥 : 913.76상승 6.1518:01 12/04
  • 원달러 : 1082.10하락 14.918:01 12/04
  • 두바이유 : 49.25상승 0.5418:01 12/04
  • 금 : 49.04상승 0.9818:01 12/04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방역 점검회의, 인사 나누는 김태년과 유은혜
  • [머니S포토] 시간 확인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북민협 회장과 인사 나누는 이인영 장관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