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석 "수사지휘권 발동 추미애, 뭔가 손에 넣었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황희석 열린민주당 최고위원(사진)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에 대해 "뭔가 잡은 것 같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사진=뉴스1
황희석 열린민주당 최고위원(사진)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에 대해 "뭔가 잡은 것 같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사진=뉴스1
황희석 열린민주당 최고위원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과 관련해 "윤석열 검찰총장과 관련한 결정적인 무언가를 손에 넣은 것 같다"고 예상했다.

황 최고위원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수사나 정보보고를 받을 정점에 위치에 있어 많은 정보를 가지고 있을 추 장관이 참다참다 수사지휘한 느낌이 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게시글에서 황 최고위원은 "윤 총장은 본인 가족과 측근의 의혹에 대해 법과 원칙을 언급한 적이 단 한번도 없다"며 "이는 사실상 법과 원칙을 적용하지 말라는 암시를 준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그는 "라임 사건도 그렇고 이번 가족과 측근 문제도 마찬가지로 묵언수행으로 수사를 뭉개고 있었다는 의심은 넘칠 정도로 일고 있다"며 "캥기는 것이 있지 않고서야 일국의 검찰총장이 이렇게 해서는 안된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황 최고위원은 "윤 총장 본인이 서울중앙지검장 시절 옵티머스 사건에 대한 수사의뢰를 받아 수사를 해 주범 등에게 무혐의 처분을 내려 면죄를 준 셈이다"며 "그러니 자꾸 옵티머스나 라임이 윤 총장 본인이나 가족, 측근들과 연루된 것은 없을까 뒤져보게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추 장관은 지난 19일 라임자산운용 로비 의혹 사건과 윤 총장 본인을 비롯한 가족 관련 사건에 대해 수사지휘권을 행사했다. 추 장관이 수사지휘권을 발동한 건 지난 7월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사건에 이어 두 번째다.
 

  • 100%
  • 0%
  • 코스피 : 2634.25상승 42.9115:32 12/01
  • 코스닥 : 891.29상승 5.1815:32 12/01
  • 원달러 : 1106.20하락 0.315:32 12/01
  • 두바이유 : 47.88하락 0.3715:32 12/01
  • 금 : 47.02하락 0.1115:32 12/01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진 수험생, '서울의료원에서 시험 본다'
  • [머니S포토] 빌보드 새역사 쓴 'BTS' 30세까지 병역 연기 가능…병역법 개정안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민주당 동남권 신공항 추진단 화상간담회
  • [머니S포토]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이웃사랑 성금 전달'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진 수험생, '서울의료원에서 시험 본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