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승엽의 선택, 미국 아닌 롯데였다… 5억원에 계약 완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차 드래프트에서 롯데 자이언츠의 지명을 받은 내야수 나승엽이 결국 국내에서 프로에 도전한다. /사진=뉴스1
2차 드래프트에서 롯데 자이언츠의 지명을 받은 내야수 나승엽이 결국 국내에서 프로에 도전한다. /사진=뉴스1
미국행을 추진했던 '고교 거포' 나승엽이 결국 국내 무대에서 프로에 도전한다.

21일 롯데 자이언츠 구단은 2021년 2차 드래프트 2번인 내야수 나승엽과 5억원에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컨택이 뛰어난 중장거리형 타자인 나승엽은 준수한 송구 능력까지 갖춘 대형 유망주다.

나승엽은 당초 덕수고를 졸업한 뒤 메이저리그 진출을 타진했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미국 현지 상황의 불확실성이 크게 늘어난 데다 스카우트팀의 지속적인 관심, 여기에 부모님의 설득과 롯데 팬들의 진심어린 입단 염원에 결국 롯데와의 계약서에 사인했다.

롯데는 이밖에도 신인 1차지명 손성빈(장안고)과 1억5000만원에, 2차 1번으로 지명한 김진욱(강릉고)과 3억7000만원에 계약을 마쳤다. 2차 3번 경남고 김창훈은 8000만원에, 2차 4번 라온고 송재영은 6000만원에 계약했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4.25상승 42.9118:01 12/01
  • 코스닥 : 891.29상승 5.1818:01 12/01
  • 원달러 : 1106.20하락 0.318:01 12/01
  • 두바이유 : 47.88하락 0.3718:01 12/01
  • 금 : 47.02하락 0.1118:01 12/01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진 수험생, '서울의료원에서 시험 본다'
  • [머니S포토] 빌보드 새역사 쓴 'BTS' 30세까지 병역 연기 가능…병역법 개정안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민주당 동남권 신공항 추진단 화상간담회
  • [머니S포토]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이웃사랑 성금 전달'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진 수험생, '서울의료원에서 시험 본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