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아파트에 의문의 가스총 40정… 경찰 수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강남구 수서경찰서 청사 전경. /사진=수서경찰서 제공
서울 강남구 수서경찰서 청사 전경. /사진=수서경찰서 제공
서울 강남구 은마아파트에서 가스총이 무더기로 담긴 자루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관리사무소 직원이 21일 오전 아파트 지하 기관실 계단에서 가스총 40여정이 담긴 포댓자루를 발견해 신고했다”고 이날 밝혔다.

경찰은 가스총 40여정을 모두 회수해 등록 여부 등을 조사 중이다. 가스총은 조사를 마치는 대로 전량 폐기될 예정이다.

경찰은 “범죄에 사용됐을 가능성은 적다”며 “과거 경비원들이 근무하면서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명일
김명일 terry@mt.co.kr  | twitter facebook

김명일 온라인뉴스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4.25상승 42.9115:32 12/01
  • 코스닥 : 891.29상승 5.1815:32 12/01
  • 원달러 : 1106.20하락 0.315:32 12/01
  • 두바이유 : 47.88하락 0.3715:32 12/01
  • 금 : 47.02하락 0.1115:32 12/01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진 수험생, '서울의료원에서 시험 본다'
  • [머니S포토] 빌보드 새역사 쓴 'BTS' 30세까지 병역 연기 가능…병역법 개정안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민주당 동남권 신공항 추진단 화상간담회
  • [머니S포토]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이웃사랑 성금 전달'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진 수험생, '서울의료원에서 시험 본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