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박사방' 조주빈 등 2명 범죄수익은닉 혐의 추가 기소

조, 1억800만원 은닉 혐의…가상화폐 환전 공범도 추가기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서울=뉴스1) 서미선 기자 = 검찰이 '박사방 조직'의 조주빈(25·구속기소)과 공범 강모씨(24·불구속기소)를 범죄수익을 은닉한 등의 혐의로 추가 기소했다.

서울중앙지검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TF(팀장 오세영 여성아동범죄조사부장검사)는 21일 조씨와 강씨를 범죄수익은닉규제법 위반, 성폭력처벌법상 카메라등이용촬영·유사강간·강제추행, 청소년성보호법상 음란물제작·배포,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등 혐의로 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2019년 8월~2020년 3월 조씨는 박사방 범죄수익을 가상화폐로 지급받아 환전하는 방법으로 53회에 걸쳐 약 1억800만원의 수익을 은닉했고, 강씨는 이 중 8회, 약 350만원을 환전해 조씨에게 전달한 혐의다.

조씨는 올해 3월 공범 남경읍(29·구속기소)이 유인한 피해자를 협박해 전신 노출 사진을 받아 유포한 혐의도 받는다.

같은 달 피해자를 협박하고 속칭 '오프남'인 공범 정모씨에게 지시해 모텔에서 피해자를 유사강간, 강제추행하고 그 장면을 촬영해 유포한 혐의도 받는다. 오프남은 조씨 같은 운영자 지시를 받고 성착취 피해자를 직접 찾아가 성범죄를 저지르는 공범을 가리키는 은어다.

조씨는 작년 11월 박사방인 '하드코어방'에 아동·청소년 7명, 성인 15명의 성착취물을, 올 3월 박사방인 '박사홍보'에 성인 3명의 성착취물을 각 유포한 혐의도 적용됐다. 지난해 9월과 11월 각기 다른 피해자에게 '전신노출 사진을 촬영했다' '아동 성착취물을 수집했다'고 명예를 훼손한 혐의도 있다.

검찰은 "현재 재판 중인 조씨 등 6명의 범죄집단 사건에 병합신청할 예정"이라며 "죄질에 상응한 형이 선고될 수 있도록 공소유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조씨 등 6명의 공판기일은 오는 22일 오후 2시 열린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731.45상승 35.2318:01 12/04
  • 코스닥 : 913.76상승 6.1518:01 12/04
  • 원달러 : 1082.10하락 14.918:01 12/04
  • 두바이유 : 48.71상승 0.4618:01 12/04
  • 금 : 48.06상승 0.9818:01 12/04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방역 점검회의, 인사 나누는 김태년과 유은혜
  • [머니S포토] 시간 확인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북민협 회장과 인사 나누는 이인영 장관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