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의 팝 '킵 온 러닝' 스펜서 데이비스 사망…향년 81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스펜서 데이비스 © 뉴스1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킵 온 러닝(Keep on Running)' '기미 섬 러브(Gimme Some Lovin)' 등 히트곡을 부른 영국 밴드 스펜서 데이비스 그룹의 리더 스펜서 데이비스가 숨졌다고 21일 CNN이 보도했다. 향년 81세.

CNN에 따르면 그룹 동료였던 스티브 윈우드는 이날 데이비스의 부고를 전하며 "그는 '영국의 미국 침공'으로 표현되는 1960년대 영국 팝의 앞선 개척자였다"고 추모했다.

영국 PA미디어 통신에 따르면 데이비스는 폐렴으로 입원 중이던 병원서 숨을 거뒀다.

웨일스 출신의 데이비스는 1963년 포크·블루스 보이그룹인 '스펜서 데이비스 그룹'을 결성해 활동하며 '킵 온 런닝' '아임 어 맨' '섬바디 헬프 미' 등 히트곡을 양산했다.

특히 톰 존스가 불러 인기를 더한 '킵 온 러닝'은 영화 '노팅 힐' '탑 건' '빅 칠' 등의 삽입곡으로 쓰여 반세기가 지난 현재도 회자되는 애창곡으로 남아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602.80상승 1.2610:25 11/26
  • 코스닥 : 868.15상승 3.0310:25 11/26
  • 원달러 : 1105.30하락 3.610:25 11/26
  • 두바이유 : 48.53상승 0.7510:25 11/26
  • 금 : 47.87상승 2.0110:25 11/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