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단 제외' 외질, SNS로 심경 고백… "계속 싸울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스널 미드필더 메수트 외질이 프리미어리그 명단에서 제외된 심경을 밝혔다. /사진=로이터
아스널 미드필더 메수트 외질이 프리미어리그 명단에서 제외된 심경을 밝혔다. /사진=로이터
아스널의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명단에서 제외된 미드필더 메수트 외질이 SNS를 통해 심경을 밝혔다.

외질은 21일(이하 현지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내가 과거 몇년 동안 뛰어 온 아스널 팬들에게 힘겨운 마음으로 메시지를 보낸다"며 "이번 시즌 프리미어리그에 일정 기간 동안 등록되지 못한다는 사실이 정말로 실망스럽다"고 운을 띄웠다.

이 글에서 외질은 "지난 2018년 새 계약에 서명한 뒤 난 아스널에 모든 충성을 바치겠다고 마음먹었다"며 "(구단을 향한 충성심에) 응답받지 못한 게 날 슬프게 한다"고 밝혔다.

외질은 "지난 수많은 기간 동안 긍정적인 태도를 유지하기 위해 노력했다. 그게 내가 침묵을 지켰던 이유"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휴식기 전까지만 해도 미켈 아르테타 감독 아래에서 발전하는 게 정말 즐거웠다. 하지만 이제는 모든 게 다시금 달라졌다"고 토로했다.

다만 외질은 "런던은 여전히 내게 집과 같고 아스널에는 많은 좋은 친구들이 있다. 여전히 우리 팬들과 강한 유대감을 느낀다"며 "어찌됐든 나는 내 기회를 위해 계속 싸울 것이다. 난 아스널에서의 8번째 시즌이 이렇게 끝나는 걸 원치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여러분께 약속드린다. 이같은 결정은 내 마음가짐을 바꾸지 못할 것"이라며 "내가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해 훈련을 이어갈 것이다. 그리고 어디서든 정의를 위해 내 목소리를 최대한 내겠다"고 덧붙였다.

지난 2013년 아스널에 입단한 외질은 오랜 기간 팀의 핵심 미드필더로 활약해 왔다. 하지만 코로나19로 리그가 중단됐다가 재개된 6월 중순 이후 단 한번도 경기에 출전하지 못했다.

아스널 구단은 지난 20일 끝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5인 명단에서 외질의 이름을 뺐다. 이에 따라 외질은 다음 등록기간인 1월까지는 프리미어리그 경기에 출전할 수 없게 됐다. 주급 35만파운드(한화 약 5억1500만원)인 외질과 아스널의 계약 기간은 오는 2021년 6월 만료된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731.45상승 35.2318:01 12/04
  • 코스닥 : 913.76상승 6.1518:01 12/04
  • 원달러 : 1082.10하락 14.918:01 12/04
  • 두바이유 : 49.25상승 0.5418:01 12/04
  • 금 : 49.04상승 0.9818:01 12/04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방역 점검회의, 인사 나누는 김태년과 유은혜
  • [머니S포토] 시간 확인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북민협 회장과 인사 나누는 이인영 장관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