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처럼 걷고, 장애물 탐지한다" GM의 자존심 ‘허머 EV’ 공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GM(제너럴모터스)은 지난 21일 ‘허머 EV’의 글로벌 온라인 공개 행사를 열고 그룹의 최첨단 기술력을 과시했다. /사진제공=GM
GM(제너럴모터스)은 지난 21일 ‘허머 EV’의 글로벌 온라인 공개 행사를 열고 그룹의 최첨단 기술력을 과시했다. /사진제공=GM
GM(제너럴모터스)은 지난 21일 ‘허머 EV’의 글로벌 온라인 공개 행사를 열고 그룹의 최첨단 기술력을 과시했다. 궁극의 오프로더로 불리다가 조용히 사라졌던 ‘허머’(Hummer) 브랜드의 화려한 부활을 알린 것. GM의 차세대 EV 구동 기술을 바탕으로 전례 없는 오프로드 기능과 탁월한 온로드 성능, 몰입감 있는 드라이빙 경험을 갖춘 게 특징이다.

허머 EV는 GM의 산하 브랜드 중 SUV와 픽업트럭을 전문으로 하는 GMC 제품 라인업 가운데 최초로 선보이는 순수전기차다.

이날 마크 로이스 GM 사장은 “이 혁신적인 트럭은 GM이 완전한 전기차(all-electric) 시대에 한 걸음 더 다가갈 수 있는 기반을 제공했다”며 “광범위한 성능을 제공하는 GM의 얼티엄 드라이브 아키텍쳐를 토대로 한 허머 EV는 언제, 어디든 모험을 떠나고자 하는 모든 이들에게 완벽한 솔루션이 되어 줄 것”이라고 말했다.



게처럼 걷고, 장애물도 스스로 탐지해


GMC 허머 EV는 모든 장애물과 지형지물을 정복할 수 있게 하는 첨단 오프로드 기술을 갖췄다. /사진제공=GM
GMC 허머 EV는 모든 장애물과 지형지물을 정복할 수 있게 하는 첨단 오프로드 기술을 갖췄다. /사진제공=GM
GM은 지난해 말 LG화학과 함께 배터리셀 합작사 얼티엄 셀즈를 설립했고 순수 전기차용 배터리를 생산하고 있다. 허머 EV는 GM의 최신 ‘얼티엄’(Ultium) 배터리를 탑재했고 자체 개발한 EV 드라이브 유닛인 ‘얼티엄 드라이브’가 힘을 낸다.

얼티엄 드라이브는 2개 유닛으로 구성된다. 유닛 내에 있는 3개의 개별 모터로 동급 최고의 1000마력(자체 추정치)을 발휘하며 e4WD로 부르는 허머 EV의 첨단 사륜구동 시스템에 탁월한 온로드 및 오프로드 성능을 갖췄다.

최대 350kW의 고속 충전시스템이 적용된 800V(볼트)급 대용량 배터리를 바탕으로 업계 최고 수준의 충전 능력을 비롯, 한번 충전으로 350 마일(563km) 이상의 내부 테스트 주행거리 결과를 기록했다.

GMC 허머 EV는 모든 장애물과 지형지물을 정복할 수 있게 하는 첨단 오프로드 기술을 갖췄다. 대표적으로 ▲험로에서의 탁월한 기동성을 발휘하기 위해 전륜과 후륜의 꺾임 각을 같게 해 차의 대각선 주행을 가능하게 하는 크랩워크(CrabWalk) 사륜 스티어링 시스템 ▲서스펜션 높이를 약 149mm 들어올려 극단적인 오프로드 상황을 돌파하도록 지원하는 엑스트랙트 모드(Extract Mode) 기능을 기반으로 한 어댑티브 에어 서스펜션 ▲35인치 높이의 굳이어(Goodyear) 랭글러 다목적 머드트레인 타이어 ▲견고한 언더 바디 아머 ▲가상 탐지 기능이 적용된 울트라 비전(UltraVision) ▲각종 오프로드 주행정보를 쉽게 보여주는 오프로드 위젯(Off-road widgets) 등의 기능이 탑재됐다.
허머 EV는 디트로이트 햄트래믹에 위치한 GM의 ‘팩토리 제로’에서 2021년 말부터 본격 생산을 시작한다./사진제공= GM
허머 EV는 디트로이트 햄트래믹에 위치한 GM의 ‘팩토리 제로’에서 2021년 말부터 본격 생산을 시작한다./사진제공= GM

GM의 첨단 얼티엄 배터리 시스템에 의해 구동되는 허머 EV는 디트로이트 햄트래믹에 위치한 GM의 ‘팩토리 제로’에서 2021년 말부터 본격 생산을 시작한다. 팩토리 제로는 GM이 22억달러(약 2조5000억원)를 투자해 40년 이상 된 설비들을 개조한 전기차 생산 전용 공장이다.

GM은 탄소 배출 제로(Zero Emission), 교통사고 제로(Zero Crashes), 교통 체증 제로(Zero Congestion)를 표방하는 GM의 ‘3 제로’ 비전을 추구하고 있다. GM은 지난 3월 북미 GM 본사에서 개최된 ‘EV 위크’에서 차세대 전기차 플랫폼을 공개하며 ‘3제로’ 비전 달성을 위한 전략과 더불어 2023년까지 20여 개 전기차를 출시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731.45상승 35.2318:01 12/04
  • 코스닥 : 913.76상승 6.1518:01 12/04
  • 원달러 : 1082.10하락 14.918:01 12/04
  • 두바이유 : 48.71상승 0.4618:01 12/04
  • 금 : 48.06상승 0.9818:01 12/04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방역 점검회의, 인사 나누는 김태년과 유은혜
  • [머니S포토] 시간 확인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북민협 회장과 인사 나누는 이인영 장관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