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인프라코어 인수전 경쟁 치열… GS건설도 출사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두산인프라코어 인수전에 GS건설이 뛰어들었다. 사진은 서울 종로구 GS건설 본사. /사진=김창성 기자
두산인프라코어 인수전에 GS건설이 뛰어들었다. 사진은 서울 종로구 GS건설 본사. /사진=김창성 기자
두산인프라코어 인수전이 치열한 경쟁 구도로 전개될 전망이다. 현대중공업지주, 유진기업 등에 이어 GS건설도 인수 경쟁에 가세해서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GS건설은 사모펀드(PEF)인 도미누스인베스트먼트와 컨소시엄을 꾸려 두산인프라코어 매각 주관사인 크레디트스위스(CS)증권에 인수의향서(LOI)를 냈다.

GS건설의 인수전 참여로 두산인프라코어 경쟁 구도는 한층 치열해진 양상이다. 두산인프라코어 인수전에는 GS건설 컨소시엄 외에도 현대중공업지주, 유진기업 등 6곳이 참여했다.

당초 업계에서는 현대중공업의 두산인프라코어 인수를 유력하게 전망했지만 GS건설의 참여로 경쟁 구도는 안갯속으로 변화한 분위기다.

투자업계는 두산인프라코어의 매각가를 7000억~1조원 사이로 예상하는 가운데 GS건설의 인수 여력은 충분하다는 평가다. 올 3분기 기준 GS건설의 현금, 예금 및 단기금융상품은 2조4000억원에 이른다.

GS건설의 이번 인수전 참여는 기존 사업에 힘을 보태는 동시에 신사업 추진과 사업 다각화의 일환으로 분석된다.

업계에서도 두산인프라코어가 올 상반기 중국에서만 1만대의 굴착기를 판매하며 해당 시장에서 남다른 입지를 보여준 만큼 GS건설이 인수에 성공한다면 기존 사업과의 충분한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731.45상승 35.2318:01 12/04
  • 코스닥 : 913.76상승 6.1518:01 12/04
  • 원달러 : 1082.10하락 14.918:01 12/04
  • 두바이유 : 49.25상승 0.5418:01 12/04
  • 금 : 49.04상승 0.9818:01 12/04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방역 점검회의, 인사 나누는 김태년과 유은혜
  • [머니S포토] 시간 확인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북민협 회장과 인사 나누는 이인영 장관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