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부인 의혹 정면돌파 "어디가서 내 얘기도 잘 안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정 국정감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부인 김건희씨를 둘러싼 여러 의혹에 대해 반박하고 나섰다.

윤 총장은 2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김씨가 보유한 자산이 지나치게 많으며 지난해 전시회를 열어 기업들로부터 후원을 받은 점 등에 대해 묻는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반박했다.

이날 국감에서 윤 총장은 "제 처는 결혼하기 한참 전부터 큰 전시들, 그 해 가장 블록버스터급의 전시를 해왔다"며 "전시를 하면 각국의 대사가 오고 여야 정치인도 온다"고 밝혔다.

윤 총장은 "제가 서울중앙지검장이라 지난해 이후에는 안했고 마지막으로 했던 전시도 그 전부터 준비했던 것이다"고 답했다.

이어 "저희 집사람은 어디 가서 남편이 검사라고 이야기 안한다. 누가 알거나 상대편이 먼저 이야기를 해도 잘 안한다"며 "제 이야기가 나오면 자신에게 불리하기 때문"이라고 항변했다.

그는 "제 처를 옹호하려고 하는 게 아니다"며 "공직이라는 것이 엄정히 검증받아야 하는데 정당히 일하면서 근거없이 의혹을 제기하면 누가 일하겠느냐. 그건 부당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 총장은 부인의 투기 의혹에 대해서도 "집사람은 아파트 2채가 있었는데 투기 안했다. 공직자는 1가구 1주택을 하라고 해 처분했다"며 "(부인의 재산은) 쭉 갖고 있었던 것이고 사업을 했다. 그걸 어떻게 하느냐. 그것으로 부동산을 사느냐"고 반문하기도 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2.59상승 49.0918:03 11/23
  • 코스닥 : 873.29상승 3.1118:03 11/23
  • 원달러 : 1110.40하락 3.918:03 11/23
  • 두바이유 : 44.96상승 0.7618:03 11/23
  • 금 : 44.19상승 0.1918:03 11/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