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죄의식 없다"…검찰, '박사방 조주빈'에 무기징역 구형(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2일 검찰은 텔레그램 등을 통해 성착취물을 제작 및 유포한 조주빈에 무기징역을 구형했다. /사진=뉴스1
텔레그램 대화방 박사방· N번방 등을 통해 미성년자 성착취물을 제작 및 유포한 혐의를 받는 조주빈에 검찰이 무기징역을 구형했다.

22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부장판사 이현우)의 심리로 열린 조주빈 등 공범 6명에 대한 공판에서 검찰은 조주빈에 대해 무기징역을 선고하고 전자장치 45년 부착을 명령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이날 검찰은 " 조주빈은 다수의 구성원들로 조직된 '박사방'을 직접 만들어 수괴가 된 자"라며 "우리나라 역사에 전무후무한 사건에 나라가 충격에 휩싸였다"고 밝혔다. 

이어 조주빈이 법정에서 "성착취물을 브랜드화 하려 했다"고 발언한 것을 언급하며 "무수한 성폭력 범죄를 저질렀음에도 자랑삼아 (박사방의 음란물이) 다른 음란물과 다르다고 광고해 다수의 구성원을 끌어들여 아무런 죄의식 없이 지속적으로 다량 유포했다"고 말했다.

발언 기회를 얻은 피해자들의 변호사들은 피해자들이 조주빈의 반성문을 읽고 작성한 탄원서 내용을 일부 밝히기도 했다. 탄원서에 따르면 피해자들은 "반성문이 어떻게 형 감량이 될 수 있는 거냐", "반성만으로 이 상황을 도대체 어떻게 무마하려는 건지 모르겠다"며 엄벌을 탄원했다.

조주빈은 성착취물 제작·유포를 목적으로 박사방이라는 범죄단체를 구성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조주빈과 그의 공범들이 박사방을 통해 피해자 물색·유인과 성착취물 제작·유포, 수익금 인출 등 유기적인 역할 분담 체계를 구축했다고 보고 있다.
 

이나연 lny6401@mt.co.kr  | twitter facebook

온라인뉴스팀 이나연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22.86상승 20.2710:08 11/24
  • 코스닥 : 870.44하락 2.8510:08 11/24
  • 원달러 : 1111.00상승 0.610:08 11/24
  • 두바이유 : 46.06상승 1.110:08 11/24
  • 금 : 45.61상승 1.4210:08 11/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