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주에 "너 죽는다" 협박한 bhc 직원… 임금옥 대표 "사죄드린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임금옥 bhc 대표(오른쪽)과 박현종 bhc 사장. /사진=뉴시스

치킨 프랜차이즈 bhc 본사 직원이 폐점한 가맹점주에게 "죽이겠다"며 욕설을 퍼부어 논란이 된 가운데 회사 측이 대표 명의의 사과문을 내놨다. 

임금옥 bhc 대표는 22일 사과문을 통해 "과거 한 가족이었던 점주님과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한 점에 대해 모든 임직원들 대표해 머리 숙여 사죄를 표한다"고 밝혔다.

bhc는 본사 직원 A씨가 폐업한 지 한 달된 점주 B씨에게 미수금 4만4000원을 입금하라며 폭언을 했다는 사실이 드러나며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대해 임 대표는 "있어서는 안 될 적절치 못한 언행"이라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의견을 조율하는 과정에서 슈퍼바이저(A씨)가 감정이 격앙돼 폭언을 한 것이 이번 사건의 쟁점"이라며 "무관용 원칙으로 즉시 조치하고 근본적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본사 차원에서 대대적인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임 대표는 "점주의 불만을 최소화하고 고객과 점주의 중간 다리 역할을 해야 하는 슈퍼바이저 관리에 미흡했던 저의 불찰"이라고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 "이와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본사 슈퍼바이저 관리 및 교육에 심혈을 기울이는 것은 물론 서비스 전반을 재점검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덧붙였다. 

A씨와 B씨가 나눈 대화 내용. /사진=전재수 의원실

앞서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A씨와 B씨의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bhc점주협의회로부터 제보 받아 공개했다. 

공개된 내용에 따르면 지난달 23일 폐업한 B씨는 부가가치세 납부에 필요한 자료를 받기 위해 최근 본사 담당직원 A씨에게 연락을 취했다. 하지만 A씨는 배달앱 프로모션과 관련한 미수금 4만4000원을 정산해야만 협조하겠다고 대응했다. 

미수금 정산이 이미 끝난 상황에서 추가 정산을 요구하는 A씨에게 B씨는 "미수금을 증빙할 내역서를 보여주면 입금하겠다"고 말했다. 그러자 A씨는 "입금이나 하라"며 반말과 욕설을 퍼부었다.

공개된 카카오톡 대화 내용에 따르면 A씨는 "말장난 그만하고" "말이 짧네?"라며 B씨에게 시비를 걸기 시작했다. 이에 B씨가 발끈하자 A씨는 "이 X같은 새끼야"라며 "꺼지고 내일 4만4000원 입금해. 그 전에 나한테 XX하고 연락하면 넌 진심 나한테 죽는다. 나 빈말 안 한다. 너 내일 죽는 거다. 마지막으로 말한다"고 살해 협박성 발언도 내뱉었다.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5.22상승 3.6809:35 11/26
  • 코스닥 : 868.59상승 3.4709:35 11/26
  • 원달러 : 1106.60하락 2.309:35 11/26
  • 두바이유 : 48.53상승 0.7509:35 11/26
  • 금 : 47.87상승 2.0109:35 11/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