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환자 중증 원인물질 찾았다… "예방 치료도 가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내 연구팀이 사이토카인 폭푸을 일으키는 채내 물질을 찾았다./사진=이미지투데이
국내 연구팀이 사이토카인 폭푸을 일으키는 채내 물질을 찾았다./사진=이미지투데이
국내 연구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 후 면역 체계에 문제가 생기는 '사이토카인 폭풍'과 이로 인한 폐손상을 일으키는 물질을 밝혀냈다. 이 물질은 채내 ‘지방 생합성 조절 단백질’(SREBP)로 코로나19 환자에게 사이토카인 폭풍을 일으켜 급성 폐 손상을 유발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한국생명공학연구원에 따르면 서영교 노화제어전문연구단 박사팀과 영남대·경북대 연구팀이 코로나19로 인한 폐 손상 염증 유발 단백질(SREBP)을 발견했다. 이 논문을 체내 신호전달 및 표적치료 분야 국제학술지인 ‘시그널 트랜스덕션 타겟 테라피’에 게재됐다. SREBP는 콜레스테롤 생합성 경로에 관련된 효소를 활성화해 간을 비롯한 생체 각 조직에서 콜레스테롤·지질 항상성을 조절하고, 선천적 면역반응을 높이는데 관여하는 핵심 물질이다.

코로나19에 감염된 일부 환자는 사이토카인 폭풍(사이토카인 방출 증후군), 급성호흡곤란증후군(ARDS), 패혈증 등을 앓는다. 이 같은 합병증은 광범위한 조직 손상을 입혀 다중 장기 부전으로 이어지고 결국 사망에 이른다.

연구팀은 바이러스 감염 시 SREBP 일부는 체내 독소 역할을 해 코로나19로부터 중증으로 진행된 패혈증 환자에게 사이토카인 폭풍을 일으킨다는 것을 확인했다. 즉 코로나19 바이러스가 SREBP이 염증을 급속도로 퍼뜨리는 기능을 활성화한다는 의미다. 또 CT(컴퓨터단층촬영)와 각종 패혈증 지표를 통해 코로나19 중증 이상 환자로 분류된 그룹에서 ‘SREBP C’ 단편 수치가 급격히 증가했음을 확인했다. 이는 SREBP 활성화 수준이 염증성 사이토카인 방출과 혈관 파괴에 관련돼 있는 증거를 확보한 것이다.

연구팀은 향후 SREBP가 치료 방법·목표 등을 결정하는 데 필수적인 바이오마커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봤다. 바이오마커는 질환에 따른 특징적 DNA(유전자)나 RNA(리보핵산), 단백질 등의 상태를 나타낸 것으로, 바이오마커를 잘 선별하면 표적치료나 면역 치료제 개발의 정확도를 높일 수 있다.

연구팀은 “환자의 혈액에서 SREBP가 고농도로 발견되면 의료진은 코로나19 확진자를 중증 환자로 분류하고 사이토카인 폭풍 및 장기 손상을 예방할 치료법을 미리부터 써 사망률을 낮출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영교 박사는 “이번에 발견한 단백질 인자는 효율적 염증 치료제뿐만 아니라 계절 급성 감염증 질환, 노인성 대사 불균형 관련 질환 등의 치료제 개발에도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 twitter facebook

산업2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731.45상승 35.2318:01 12/04
  • 코스닥 : 913.76상승 6.1518:01 12/04
  • 원달러 : 1082.10하락 14.918:01 12/04
  • 두바이유 : 48.71상승 0.4618:01 12/04
  • 금 : 48.06상승 0.9818:01 12/04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방역 점검회의, 인사 나누는 김태년과 유은혜
  • [머니S포토] 시간 확인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북민협 회장과 인사 나누는 이인영 장관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