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옵티 영향 없었다"… 文대통령, 3주 연속 긍정 평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0월 3주차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도가 지난주 대비 소폭 상승했다. /사진=리얼미터
10월 3주차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도가 지난주 대비 소폭 상승했다. '라임·옵티머스' 사건이 정·관계 로비 의혹에서 '법검 갈등'으로 번지면서 대통령 지지율에 대한 영향은 없었던 것으로 분석됐다.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19일부터 21일까지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51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10월 3주차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은 지난주 대비 0.5%P(포인트) 오른 46.3%(매우 잘함 25.4%, 잘하는 편 21.0%)로 나타났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라는 부정평가는 1.4%P 내린 48.6%(매우 잘못함 35.4%, 잘못하는 편 13.2%)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 은 0.9%P 증가한 5.1%로 조사됐다.

긍정평가와 부정평가 간 차이는 2.3%P로 오차범위 안으로 좁혀졌다. 9월 3주 차 이후 5주 만에 오차범위 안으로 진입했다.

대통령 지지율 일간 지표 흐름을 보면 지난 16일 46.5%(부정평가 50%)로 마감한 후, 19일에는 45.8%(0.7%p↓, 부정평가 50.7%), 20일에는 45.8%(부정평가 49.7%), 21일에는 46.6%(0.8%p↑, 부정평가 47.8%) 지지율 흐름을 보였다.

지역별로는 ▲서울(8.0%P↑, 40.5%→48.5%, 부정평가 48.5%) ▲대전·세종·충청(4.1%P↓,42.9%→38.8%, 부정평가 54.2%) ▲광주·전라(3.2%P↓, 70.4%→67.2%, 부정평가 30.6%) 로 조사됐다.

리얼미터 관계자는 "현재 여야 대치 전선을 가르는 것은 라임·옵티머스 사태로 촉발된 법검 갈등과 검찰개혁 이슈"라며 "여권과 정·관계 의혹에서 검찰과 야권으로 타깃이 바뀌면서 대통령 지지율에 대한 영향은 크지 않았다"고 분석했다.

이번 조사는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3만1149명에게 접촉해 최종 1514명이 응답을 완료, 4.9%의 응답률을 기록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5%포인트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나은수 eeeee031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나은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7.01상승 5.4709:36 11/26
  • 코스닥 : 868.64상승 3.5209:36 11/26
  • 원달러 : 1106.60하락 2.309:36 11/26
  • 두바이유 : 48.53상승 0.7509:36 11/26
  • 금 : 47.87상승 2.0109:36 11/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