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용유 여배우 A씨 누구?… 박선영 "억울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박선영 측이 '식용유 여배우' 의혹이 불거지자 억울함을 토로했다. /사진=스타뉴스
배우 박선영 측이 '식용유 여배우' 의혹이 불거지자 억울함을 토로했다. /사진=스타뉴스
배우 박선영 측이 '식용유 여배우' 의혹이 불거지자 억울함을 토로했다. 앞서 한 매체의 보도를 통해 연기자 A 씨가 자신이 거주하는 성동구 고급 아파트 주차장에 식용유를 흘리고 치우지 않아 주민이 전치 6주의 부상을 당해 과실치상 법정 최고 형인 벌금 500만 원을 선고받았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주차 후 식용유가 든 종이박스를 꺼내면서 용기가 깨졌고, 그 결과 주차장에 기름이 쏟아졌지만, 이를 방치하고 가버렸다는 것. 당시 재판부는 "조치를 취하지 않은 채 그대로 방치한 것은 상식 밖의 행동"이라고 판결 이유를 설명했다.

이니셜로 기사는 작성됐기에 온라인에서는 "성동구 고급아파트에 사는 여배우 A 씨가 누구냐"는 반응이 이어졌고 A씨가 박선영이라는 글이 올라왔다.

박선영 측은 22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우리도 그 사건을 팬들이 알려줘 알고 있는데, 사실이 아니다”며 “박선영의 거주지는 해당 사건이 발생한 성동구가 아닌 서초구다. 성동구 근처엔 가지도 않았는데, 이런 일이 발생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33%
  • 67%
  • 코스피 : 2731.45상승 35.2318:01 12/04
  • 코스닥 : 913.76상승 6.1518:01 12/04
  • 원달러 : 1082.10하락 14.918:01 12/04
  • 두바이유 : 49.25상승 0.5418:01 12/04
  • 금 : 49.04상승 0.9818:01 12/04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방역 점검회의, 인사 나누는 김태년과 유은혜
  • [머니S포토] 시간 확인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북민협 회장과 인사 나누는 이인영 장관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