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 갑질 폭로' 에디터, 아이린 칭찬글 돌연 삭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연예인 갑질을 폭로한 패션에디터가 아이린에 대한 칭찬글을 삭제해 의혹이 증폭됐다. /사진=임한별 기자
연예인 갑질을 폭로한 패션에디터가 아이린에 대한 칭찬글을 삭제해 의혹이 증폭됐다. /사진=임한별 기자

연예인 갑질을 폭로한 패션에디터가 아이린에 대한 칭찬글을 삭제해 의혹이 증폭됐다.

패션 에디터 A씨는 자신의 SNS에 연예인 B씨에게 갑질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가까운 이들에게서 검증된 인간실격, 난색으로 유명하지만 하하호호 웃음가면을 쓰고 사는 꼭두각시 인형, 비사회화 된 '어른아이'의 오래된 인성 부재, 최측근을 향한 자격지심과 콤플렉스, 그 모든 결핍을 투명하게 드러내는 멍청함, 처음 본 사람에게 바닥을 그대로 노출하는 안하무인"이라며 B씨를 설명했다.

이어 "손과 발, 뇌가 묶인 채로 가만히 서서 그 질색하는 얼굴과 요동치는 인간의 지X 앞에서 아무것도 할 수 없는 바보가 되어 서 있을 수밖에 없었다"며 B씨가 인사를 생략하고 자신에게 삿대질했다고도 주장했다. "그가 혀로 날리는 칼침을 끊임없이 맞고서 두 눈에서 맨 물이 흘렀다"며 덧붙인 A씨는 "니 앞이고 누구 앞이고 쪽팔릴 것도 없이 그냥 눈에서 물이 터져 나왔다"고 했다.

당시 상황을 녹취했다는 A씨는 "그녀를 향해 행동을 취해야 겠다. 나는 글로 정확한 팩트를 전달하고 그 내용이 더없는 효과를 내기 위해 결과를 남기고 돈을 받고 일했던 에디터였고 매체의 기자였다"며 대응을 시사했다. 이어 A씨는 "싸이코, 몬스터"를 해시태그로 덧붙이며 글을 마무리했다.

A씨가 녹취록이 있다고 주장하며 강력 대응을 시사해 더 큰 파장이 예상되는 가운데, A씨가 남긴 해시태그로 B씨가 레드벨벳 아이린과 슬기 중 한 명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해당 해시태그가 아이린과 슬기의 유닛 활동곡 제목과 동일하기 때문이다.

또한 A씨가 과거 아이린을 칭찬한 글을 삭제한 것도 주목받고 있다. 이를 근거로 일부 누리꾼들은 해당 의혹에 더욱 힘을 싣고 있는 것이다.

A씨는 4년 전 "수줍게 핀 작은 송이 장미같던 소녀. 인터뷰를 이제야 읽었다. 더 따뜻하게 대해줄 걸 생각했다"며 아이린과 함께 작업한 화보 촬영 후기를 전했다. 이어 "마지막에 나눈 내 장난스럽고 한걸음 떨어진 인사와 작은 송이 소녀가 건넨 작은 목소리, 눈 인사가 떠올랐다"며 "맑은 하늘도 자주 보고 바쁨 중간 중간 그네 탈 시간도 생기길, 작은 송이가 큰 송이가 되길"이라고 했다. 그러나 해당 글은 현재 A씨 SNS에서 삭제된 상태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731.45상승 35.2318:01 12/04
  • 코스닥 : 913.76상승 6.1518:01 12/04
  • 원달러 : 1082.10하락 14.918:01 12/04
  • 두바이유 : 49.25상승 0.5418:01 12/04
  • 금 : 49.04상승 0.9818:01 12/04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방역 점검회의, 인사 나누는 김태년과 유은혜
  • [머니S포토] 시간 확인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북민협 회장과 인사 나누는 이인영 장관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