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추억ㅠㅠ" 싸이월드, 살아날 수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제완 싸이월드 대표가 22일 서울 송파구 동부지법에서 열린 근로기준법 위반(임금체불) 등 혐의 재판에 출석한 후 동부지법을 나서고 있다. /사진=뉴스1
많은 이들의 추억이 담긴 싸이월드가 살아날 가능성이 커졌다. 현재 두 기업이 싸이월드 인수에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다. 

전제완 싸이월드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동부지법에서 임금체불 혐의로 재판을 받은 직후 기자들과 만나 "싸이월드 인수에 관심을 보인 기업이 두 군데"라며 "IT회사이긴 하지만 범용 인터넷 서비스를 해본 적이 없는 회사"라고밝혔다.

이 기업은 지난 7월 재판에서 언급했던 곳과는 다른 곳으로 지난 주 기술실사를 마친 상태라고 전 대표는 설명했다. 빠르면 2~3주 안에 인수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전 대표는 이날 싸이월드 사진 등 이용자 데이터 백업을 볼모로 잡고 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사실무근'이라며 해명했다.

최근 전 싸이월드 직원이라고 밝힌 A씨는 전 대표가 현재 데이버 백업을 충분히 할 수 있음에도 투자 유치를 위해 나서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전 대표는 "이용자 데이터는 하나도 빠짐없이 보관중이다. 해보는데까지 해보고 안 되면 서비스를 종료할 것이고 데이터는 전부 돌려 드릴 것"이라며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이용자들의 데이터를 백업할 수 있는 것에 대해 얘기 중인데 잘 되면 서비스 폐업 30일 전 공지해 이용자들이 데이터 백업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 대표는 또 A씨에 대해서도 "2017년 퇴직한 직원이 3년동안 연락도 없다가 갑자기 이런 주장을 해 어처구니 없다"며 "그 이후 연락한 적도 없고 내 연락을 받지도 않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2016년 싸이월드를 인수해 운영해온 전 대표는 경영난에 빠지면서 직원들의 임금과 퇴직금 10억여원을 체불한 혐의(근로기준법 위반)를 받고 있다. 전 대표의 최종 선고는 오는 11월 12일 열릴 예정이다.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633.45상승 7.5418:01 11/27
  • 코스닥 : 885.56상승 11.0318:01 11/27
  • 원달러 : 1103.20하락 1.418:01 11/27
  • 두바이유 : 47.79하락 0.7418:01 11/27
  • 금 : 47.49하락 0.3818:01 11/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