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몰아붙인 김용민 "추미애 장관이 친구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2일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오른쪽)이 "검찰총장은 법무부장관의 부하가 아니다"고 발언한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검찰총장이 법무부장관과 친구입니까. 부하 아니고 친구입니까. 상급자입니까"라고 반문했다. /사진=뉴스1
22일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검찰총장은 법무부장관의 부하가 아니다"고 발언한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검찰총장이 법무부장관과 친구입니까. 부하 아니고 친구입니까. 상급자입니까"라며 반문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윤 총장에게 "오늘 작심하고 말씀하시는 것 같다. 다만 공무원 신분이고 피감기관 증인임을 염두에 두시고 답변하실 때 조심하셨으면 좋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윤 총장의 '부하가 아니다'라는 발언을 문제 삼았다.

이날 오전 국감에서 윤 총장은 "법리적으로 검찰총장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 장관의 부하라면 정치적 중립과 거리가 먼 얘기가 되고 검찰총장이라는 직제를 만들 필요도 없다"고 말했다.

이에 김 의원은 "정부조직법을 읽어 봤나. 검찰권은 누구에게 있나"고 윤 총장에게 물었다. 이에 윤 총장이 "검찰 사항은 법무부장관에게"라고 답변을 시작하자 김 의원은 "누구에게 있나. 검찰권이"라며 재차 물었다.

김 의원은 "정부조직법상 검찰에 관한 사무는 법무부장관이 관장하도록 돼 있다. 국민에게 위임 받은 검찰권을 대통령이 법무부장관에 재위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윤 총장에게 "장관과 친구냐"면서 언성을 높이자 윤 총장은 "그렇게 말씀을 하시면 안 된다"고 했다.

김 의원은 "명확하게 업무 지시 감독권이 규정돼 있는데 '부하가 아니다'고 말씀하시는 것은 공무원으로서 잘못된 생각을 가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윤 총장이 "그건 초임검사때부터 배우는 것이다. 법을 보시면"이라고 하자 김 의원은 답변을 막고 "그럼 검찰 자체가 다 잘못하고 있는 것이죠"라고 말하며 윤 총장의 오전 발언에 대해 다시 한번 지적했다.
 

나은수 eeeee031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나은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3.45상승 7.5418:01 11/27
  • 코스닥 : 885.56상승 11.0318:01 11/27
  • 원달러 : 1103.20하락 1.418:01 11/27
  • 두바이유 : 47.79하락 0.7418:01 11/27
  • 금 : 47.49하락 0.3818:01 11/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